“돈만 좇는 병원이 간호사 ‘태움’ 키워”

입력 : ㅣ 수정 : 2018-02-23 00: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규 간호사 수 늘었지만 병원 간호 인력은 제자리
경력 자리는 신입으로 채워 인력난ㆍ업무 미숙 등 늘어

병원의 저비용 간호사 정책이 신입 간호사를 괴롭히는 ‘태움’ 문화를 심화시킨다는 지적이 나왔다.

유선주(목포대 간호학과)·김진현(서울대 간호대)·김윤미(을지대 간호대) 교수 연구팀은 전국 1042개 병원의 2010년과 2015년 간호 인력을 비교한 결과 새로 면허를 취득한 간호사 수 변화와 병원 내 간호 인력 증가가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22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한국간호과학회 학술지 최근호에 실렸다.

연구팀에 따르면 신규 간호사는 2009년 1만 1709명에서 2014년 1만 5411명으로 32% 늘었지만 2010년부터 2015년 사이 간호인력 수준이 개선된 의료기관은 전체의 19.1%(199개)에 불과했다. 조사대상 병원의 70.1%(730개)는 인력수준이 그대로였고 10.8%(113개)는 되레 인력 여건이 나빠졌다.

병원들이 저임금으로 간호인력을 부리려고 (급여가 낮은) 신규 간호사 채용에만 집중하다 보니 경력자가 계속 빠져나가는 악순환이 이어진다는 분석이다. 경력 간호사 이탈을 막기 위한 처우개선 노력은 등한시한 채 신규 면허 취득자로 이들의 빈자리를 메우는 데만 급급하다는 것이다. 경력 간호사의 자리를 일이 서툰 신규 간호사로 채우다 보니 새 간호사가 업무 미숙으로 긴급 상황에 적절히 대처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상사의 질책과 비난이 괴롭힘으로 이어지게 된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경력 간호사가 현장을 떠나지 않게 적정한 수준의 보상체계를 마련하고 실제 현장에서 근무하는 간호인력 수도 증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2-2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