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종목 흥행… 뜨거운 코스닥 기업공개 시장

입력 : ㅣ 수정 : 2018-02-21 18: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넥스 대장주 엔지켐 코스닥행
오스테오닉 오늘 첫 거래 관심
올 입성 9개 중 5개 종목 ‘돌풍 ’

올해 코스닥 시장에 입성한 신규 종목들이 흥행 돌풍을 이어 가면서 기업공개(IPO) 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1일에는 코넥스 대장주로 줄곧 자리매김했던 엔지켐생명과학이 코스닥으로 이전 상장했고 공모주 청약 결과 1000대1에 가까운 경쟁률을 기록한 오스테오닉도 22일 코스닥에서 첫 거래를 시작해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 재료도 충분한 상황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올해 코스피에 등장한 9개 종목 중 5개 종목은 이미 시초가를 훌쩍 뛰어넘어 거래 중이다. 첫 번째 ‘테슬라 상장’으로 주목받은 카페24는 이날도 4600원(5.36%) 올라 9만 500원에 장을 마쳤다. 카페24의 경우 공모가 5만 7000원보다 무려 48% 높은 8만 4500원으로 시초가를 이룬 뒤 잠시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최근 3거래일 연속 상승하며 9만원 선까지 돌파했다.

지난 13일 상장한 동구바이오제약은 이날 소폭 하락해 3만 6700원을 기록했지만 공모가 1만 6000원에 비하면 여전히 2배가 넘는 수익을 유지하고 있다. 또 다른 바이오 종목인 알리코제약도 2만 4850원에 장을 마쳐 공모가 1만 2000원을 크게 넘어선 상태다.

이 밖에 워터스포츠 인구 증가와 함께 래시가드 열풍을 이끌고 있는 배럴도 상장 직후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며 조용한 강자로 떠올랐다. 신규 종목들의 상승세 탓에 이날 첫선을 보인 엔지켐생명과학의 약세는 의외라는 평가가 나온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장 초반 9만 3000원까지 뛰었지만 결국 시초가 8만 7000원보다 2.07% 내린 8만 5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코스닥 활성화 대책 등을 내놓으면서 상장 문턱을 더욱 낮출 예정인 만큼 코넥스 상위 종목들의 이전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정책 호재가 분명하지만 변동성이 큰 모습도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1조원에 가까운 시가총액을 보이며 코넥스 1위 기업으로 떠오른 툴젠도 올해 기술특례 상장을 통해 코스닥 입성을 시도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8-02-22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