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부부 잡아라”

입력 : ㅣ 수정 : 2018-02-21 18: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롯데百 역대 최대 ‘웨딩페어 ’
1200억 규모… 웨딩 박람회도
현대ㆍ신세계도 23일부터 행사

결혼을 준비하는 웨딩 고객이 유통업계의 ‘큰손’으로 떠오르면서 이들을 노린 마케팅 열기가 뜨겁다. 백화점들은 잇따라 역대 최대 규모의 행사를 기획하는 등 웨딩 고객 잡기에 나섰다.
예비 신혼부부 고객들이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 ‘살롱드샬롯’ 매장에서 웨딩드레스를 둘러보고 있다.  롯데백화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예비 신혼부부 고객들이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 ‘살롱드샬롯’ 매장에서 웨딩드레스를 둘러보고 있다.
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은 웨딩멤버스 회원 매출을 분석한 결과 이들 중 지난해 200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이 전년 대비 약 22%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롯데에 따르면 지난해 웨딩멤버스 회원의 평균 구매금액은 약 560만원을 기록했다. 백화점 전체 고객 중 상위 10%의 구매금액에 버금가는 수치다. 또 2016년 웨딩멤버스에 가입한 고객의 지난해 백화점 상품 재구매율은 약 80%로 전체 고객의 재구매율 평균인 60%를 웃돌았다.

이처럼 웨딩 고객들의 구매력이 크고 중장기적인 충성고객으로 자리잡을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이들을 공략하기 위한 맞춤형 행사도 확대되는 추세다. 롯데백화점은 23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역대 최대 규모의 ‘롯데 웨딩페어’를 진행한다. 가전, 가구, 시계, 보석 등 관련 상품군 브랜드 300여개가 참여해 모두 1200억원어치 물량의 혼수 상품을 할인 판매한다.

또 백화점 업계 최초로 다음달 1~2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제1회 롯데웨딩 박람회’를 개최한다. 박람회에는 스튜디오, 드레스, 메이크업, 신혼여행 등 분야별 파트너사 35개가 참여한다. 웨딩드레스 패션쇼 등 다양한 이벤트도 열린다.

현대백화점도 23일부터 다음달 25일까지 전국 15개 점포에서 ‘스페셜 웨딩 페어’를 진행한다. 리빙, 주얼리, 패션 등 300여개 브랜드가 참여하며 브랜드별로 10~40% 할인 혜택과 사은품을 준다. 신세계백화점은 인천점에서 23일부터 28일까지 리빙&웨딩페어를 연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2-22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