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기념해 ‘오륜기’ 분자 만든 미국 과학자들

입력 : ㅣ 수정 : 2018-02-21 16: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존 합성법보다 5단계 줄어든 혁신적 방법 개발...평창올림픽 기념 ‘Ph-올림피센’ 합성법 명명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평창에서 7000마일(약 1만 1265㎞) 떨어진 곳에 있는 화학자들이 평창동계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서 가장 작은 올림픽 로고를 합성하는 방법을 개발해 화제다.
세상에서 가장 작은 올림픽 로고. 탄소원자 19개와 수소원자 12개로 이뤄진 고리형 방향족 분자인 ‘올림피센’을 전자현미경으로 찍은 모습 영국왕립화학회 제공

▲ 세상에서 가장 작은 올림픽 로고. 탄소원자 19개와 수소원자 12개로 이뤄진 고리형 방향족 분자인 ‘올림피센’을 전자현미경으로 찍은 모습
영국왕립화학회 제공

미국 플로리다주립대 화학및생화학과 연구진이 탄소와 수소 원자를 합성해 ‘올림피센’(olympicene)이라는 고리화합물을 쉽게 만드는 방법을 개발하고 화학분야 국제학술지 ‘안게반테 케미’ 최신호(2월 5일자)에 발표했다.
‘Ph-올림피센 합성법’ 개발을 주도한 이고르 알라부긴 화학및생화학과 교수 미국 플로리다주립대 제공

▲ ‘Ph-올림피센 합성법’ 개발을 주도한 이고르 알라부긴 화학및생화학과 교수
미국 플로리다주립대 제공

탄소원자 19개와 수소원자 12개로 이뤄진 고리형 방향족 분자인 올림피센(C19H12)은 2012년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하계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영국왕립화학회에서 합성했다.

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만들었기 때문에 올림픽과 탄소이중결합을 의미하는 접미사 ‘ene’을 붙여 올림피센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방향족 물질이지만 가운데는 방향족이 아니며 511.754도에서 끓는다.

특히 ‘꿈의 신소재’라고 불리는 그래핀과 비슷한 전기적 특성을 갖고 있어서 정밀 센서, 정보 및 에너지 저장장치, 차세대 태양전지, LED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가능성이 높은 물질이다.

올림피센은 1960년대에 처음 합성됐지만 유독 물질을 사용하고 복잡한 7단계의 합성 과정을 거쳐야 만들 수 있다.

2012년 영국 화학자들은 기존 합성방법에서 덜 유독한 물질을 사용해 효율을 높이는 방식으로 올림피센을 합성했다.
미국 플로리다주립대 연구진이 만든 ‘올림피센’의 혁신적 합성법. 기존 7단계를 거쳐야 했던 올림피센 합성을 2단계로 줄였다. 미국 플로리다주립대 제공

▲ 미국 플로리다주립대 연구진이 만든 ‘올림피센’의 혁신적 합성법. 기존 7단계를 거쳐야 했던 올림피센 합성을 2단계로 줄였다.
미국 플로리다주립대 제공

이번 플로리다주립대 연구진은 기존의 7단계 합성법을 다섯 단계나 줄여 2단계 합성법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이번에 개발한 혁신적 합성법에 평창동계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Ph-올림피센 합성법’이라고 이름을 붙였다.

이고르 알라부긴 플로리다주립대 교수는 “2012년 영국 과학자들처럼 올림픽 기간에 맞춰서 발표하려고 했던 것은 아니다”라며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 맞춰 올림피센의 새로운 합성법을 발표하게 된 것은 우연의 일치이지만 우리에게는 행운이면서 영광”이라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