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SUV 새 라인업 출격… 수입차 왕좌 탈환 시동

입력 : ㅣ 수정 : 2018-02-20 17: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2마력 작지만 강한 ‘X2 ’ 상반기 출시…시속 234㎞ 뉴 미니 JCW 컨트리맨도
BMW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라인업을 재정비해 수입차 시장 1위 자리 탈환에 나선다. BMW는 올 상반기 ‘X2’(위)를 새로 출시하고 하반기 신형 ‘X4’와 ‘X5’도 선보인다. 최고급 세단 7시리즈의 SUV 버전인 ‘X7’까지 출시되면 BMW의 전체 SUV 라인업이 완성된다.
BMW ‘X2’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BMW ‘X2’

처음 나오는 BMW X2는 세간의 관심이 매우 높다. 소형 SUV ‘X1’을 기반으로 탄생해 작고 아담한 체구지만 달리기 성능은 만만치 않다. 가솔린 모델인 ‘X2 x드라이브20i’는 최고출력 192마력(ps)에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장착됐다. 디젤 모델인 x드라이브20d는 190마력, x드라이브25d는 231마력의 강한 힘을 뿜아낸다. 2가지 디젤 모델은 모두 지능형 4륜 구동 시스템에 8단 변속기를 기본 장착해 안정적인 달리기 성능을 발휘한다. 내년에는 작지만 강한 새 엔진을 단 신형 가솔린 모델 2종과 디젤 모델 2종이 출시될 예정이다.
뉴 MINI JCW 컨트리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뉴 MINI JCW 컨트리맨

뉴 X2는 쿠페형 SUV다. BMW SUV의 짝수 라인업 형제(X4, X6) 중 막내 격이다. 차체는 낮지만 지붕선은 기존 쿠페보다 다소 높게 설계됐다. 수치로 보면 X1보다 차체는 35㎜ 낮고 지붕은 70㎜ 높다. 소형 SUV의 경우 지붕선을 지나치게 낮추면 내부 공간의 실용성이 떨어진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전면부도 기존 X시리즈와 달라졌다. BMW의 상징인 콩팥 모양의 키드니 그릴을 아래쪽으로 갈수록 넓어지게 디자인했다. 차체를 좀더 낮아 보이게 해 날렵한 인상을 주기 위해서다. 운전자가 편리하게 주차할 수 있도록 주차 보조장치를 달았다. 차가 알아서 주차 공간을 찾고 또 주차한다.


뉴 미니 JCW 컨트리맨(아래)은 미니(MINI) 라인업 중 가장 큰 차다. 최고출력 231마력, 최대토크 35.7㎏·m의 힘을 발휘하는 트윈파워 터보 엔진과 4륜 구동 시스템을 기본 탑재했다. 1.5t 무게에 전장 4.3m로 ‘한 덩치’하지만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이르는 시간은 6.5초에 불과하다. 최고 시속도 234㎞다. 앙증맞던 미니를 박력 넘치는 미니로 탈바꿈시켰다는 평가다.

유영규 기자 whoami@seoul.co.kr
2018-02-21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