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철기 감독 “노선영이 마지막 자처” vs 노선영 “그런 말 한 적 없다”

입력 : 2018-02-20 22:43 ㅣ 수정 : 2018-02-20 22: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빙상경기연맹이 국민적 비난의 중심으로 떠오른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준준결승 경기 전후 사정에 대한 긴급 진화에 나섰지만 사실상 피해자로 지목된 노선영(콜핑팀‧29) 선수가 이를 전면 반박했다.
허탈한 노선영(왼쪽)과 진화 나선 백철기 감독. 연합뉴스

▲ 허탈한 노선영(왼쪽)과 진화 나선 백철기 감독. 연합뉴스

20일 오후 인터뷰 태도 논란으로 많은 비난을 받고 있는 김보름(강원도청‧25)선수와 함께 기자회견장에 나온 백철기 감독은 노선영의 제안으로 노 선수가 마지막 주자로 달렸고, 선수들이 대화도 많이 하고 컨디션도 좋았다는 취지로 말했다.

하지만 기자회견 이후 나온 노선영의 SBS 인터뷰 내용은 백 감독의 해명과는 달랐다. 백 감독의 해명과 노선영의 주장을 재구성했다.

-백철기 감독(이하 백) : 많은 사람들이 왜 노선영을 마지막에 중간에 끼우고 가지 않았느냐는 의구심을 제시했다. 중간에 가는 것보다는 빠른 속도를 유지해 자신이 뒤에 따라가는 것이 좋다고 노선영이 의견을 얘기했다.

=노선영 선수(이하 노) : 제가 직접 말한 적은 없다. (대회) 전날까지 제가 2번으로 들어가는 거였는데 시합 당일 날 워밍업 시간에 ‘어떻게 하기로 했냐’ 물어보셔서 저는 ‘처음 듣는 얘기인데요’라고 했다.

-백 : 선수들이 연습 과정에서 많은 대화를 통해 좋은 모습을 보였다. 어떤 방향으로 갈지 사전 준비는 완벽했다.

=노 : 서로 그냥 훈련하는 장소도 달랐고, 만날 기회도 별로 없었던 것 같다. (분위기도) 별로 좋지 않았다. 대화가 없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