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LA 한인타운 ‘묻지마 폭행’ 용의자 체포

입력 : 2018-02-15 01:05 ㅣ 수정 : 2018-02-15 09: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내 최대 한인 밀집지역인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한인타운에서 발생한 ‘묻지마 폭행’ 사건의 용의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14일(현지시간) 주 LA 총영사관에 따르면 LA 경찰국(LAPD)은 지난 10일 한인타운 중심가 대형마트에서 발생한 한인 송모(85) 할머니 폭행 사건의 용의자로 리처드 콜로모(41)를 전날 검거했다.

경찰은 용의자가 한인 할머니를 폭행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은 이 사건이 인종 증오범죄인지 여부도 수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LA 경찰국 올림픽경찰서는 한인타운 가중 폭행 사건의 용의자로 키 174㎝, 체중 77㎏의 히스패닉계 남성인 콜로모(벨 가든스 거주)를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범행 직후 용의자가 달아나는 장면이 찍힌 인근 상점의 CCTV 영상을 토대로 용의자를 추적해왔으며 몇 시간 만에 범인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송 할머니는 용의자한테서 머리를 얻어맞아 뒤로 넘어졌으며, 바닥에 머리를 부딪치면서 의식을 잃었고 머리에서 피를 흘렸다.

미국 시민권자인 송 할머니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송 할머니는 두 눈에 시퍼렇게 멍이 들었고 머리에 붕대를 감고 있는 모습이 소셜미디어에 올라왔다.

LA 총영사관은 “이번 사건은 금품갈취 등의 특별한 목적 없이 피해자를 무작위로 골라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2월에도 한인타운에서 83세 한인 할머니가 백인 여성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한 사건이 있었다.

지난 2016년에는 LA 다운타운에서 노숙자의 폭행으로 80대 한인 노인이 사망한 사건도 발생한 바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