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평당, 민주연구원과 이웃된다

입력 : ㅣ 수정 : 2018-02-15 10: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의도 같은 건물 입주해 자연스런 ‘재회’
바른미래당 창당에 반대하며 탄생한 민주평화당이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과 한 건물을 쓴다. 옛 민주당 인사가 대부분인 민평당이 민주연구원과 ‘이웃’이 되자 정치권에서는 벌써부터 양당의 연정, 통합 시나리오를 떠올리고 있다.
<YONHAP PHOTO-4263> 민주평화당 창당대회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와 박지원, 정동영, 천정배 등 참석자들이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대회에서 손깃발을 흔들고 있다. 2018.2.6      srbaek@yna.co.kr/2018-02-06 15:21:25/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민주평화당 창당대회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와 박지원, 정동영, 천정배 등 참석자들이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대회에서 손깃발을 흔들고 있다. 2018.2.6
srbaek@yna.co.kr/2018-02-06 15:21:25/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민평당 측은 15일 “현재 민주연구원이 입주한 서울 여의도 동우국제빌딩 5층에 민평당 당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수도권 초선 의원을 지내다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을 탈당한 인사 등이 최근 건물을 직접 확인하고 일단 1년간 입주하기로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연구원은 같은 건물 7층에 입주하고 있다. 민평당은 설 연휴동안 입주를 마무리하고 조만간 당사에서 정책연구원 발기인 대회를 할 예정이다.

민평당 인사 상당수는 김민석 민주정책연구원장과도 인연이 깊어 사실상 같은 건물에서 자연스럽게 ‘재회’하게 됐다. 당 핵심 인사인 정동영, 천정배 의원 등은 김 원장과 초선 의원으로 15대 국회에 함께 입성한 옛 소장파 세력으로 분류된다. 15대 초선의원 가운데에는 현재 민평당과의 통합을 강하게 주장하고 있는 ‘동교동계 막내’ 설훈 의원 등도 있다.

민평당은 일단 이같은 정치적 해석에는 선을 그었다. 당 관계자는 “건물 내부 평수가 넓고 임대료도 적정한 수준이어서 입주하게 된 것”이라며 “민주당과의 관련성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민평당은 당직자 신규모집 공고를 진행하고 국회내 사무공간을 마련하는 등 원내정당으로서 출발을 본격화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