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남자 싱글 ‘하뉴·천·챈 삼파전‘

입력 : 2018-02-15 09:11 ㅣ 수정 : 2018-02-15 09: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챈 ‘상승세’, 하뉴 ‘부상 회복’, 천 ‘컨디션 난조’...금메달 누구 품에 안길지 몰라
▲ ‘킹’ 하뉴
하뉴 유즈루(일본)가 12일 강원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강릉 입성 하루 만의 첫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점프 머신’ 네이선 천
지난 9일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팀이벤트에서 미국의 네이선 천이 연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돌아온 옛 피겨 황제’ 패트릭 챈 지난 12일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팀이벤트 남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캐나다의 패트릭 챈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수

▲ ‘돌아온 옛 피겨 황제’ 패트릭 챈
지난 12일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팀이벤트 남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캐나다의 패트릭 챈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수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킹’ 자리를 놓고 삼파전이 뜨겁다. 당초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하는 ‘킹’ 하뉴 유즈루(24·일본)와 ‘신성’ 네이선 천(19·미국)의 양강 구도가 점쳐졌다. 하지만 2011~13년 세계선수권 3연패에 빛나는 ‘베테랑’ 패트릭 챈(28·캐나다)이 최근 부쩍 기량을 회복한 반면 하뉴는 부상에서 막 회복했으며 천은 컨디션 난조를 보이고 있다. 절대 강자가 없다는 얘기다.

하뉴는 13일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서 “올림픽은 꿈의 무대다. 꿈의 퍼포먼스를 보여드릴 생각만 하고 있다”고 밝혔다. 100여명의 취재진이 몰려 콘퍼런스룸이 발디딜 틈조차 없었다. 질문이 20분가량 이어지자 일본 대표팀 관계자가 중간에 질문을 끊어야 할 정도로 인기가 대단했다. 마치 메달리스트 회견을 방불케 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입은 발목) 부상이 날 강하게 만들었다. 2개월간 평지에서 훈련을 많이 했다. 진통제로 버텼고 스케이트를 타지 못했다. ‘올림픽에 나설 수 있을까’ 우려도 했다”며 “하지만 많은 분들 앞에서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점프를 뛰기 시작한 건 트리플 점프(3회전)가 3주 전, 쿼드러플 점프(4회전)는 2주에서 2주 반가량 전부터다. 가장 걱정했던 부분은 체력과 스케이팅 감각이었다. 불확실성이 있었지만 지금은 올림픽에 나설 준비가 된 것 같다”고 힘주어 말했다.

하뉴는 전날 강릉 아이스아레나 연습 링크에서 빙판 적응을 했으며 이날은 메인 링크에서 연습했다. 하뉴는 쿼드러플 토루프와 트리플 악셀을 선보였는데 모두 깔끔하게 성공했다.

천은 정상 컨디션이 아닌 듯하다. 그는 지난 9일 컨디션 점검차 출전한 팀이벤트(단체전)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점수(104.12)에 한참 못 미치는 80.61점을 받아 충격을 안겼다. 장기인 쿼드러플 점프가 불안했다. 천은 “하지 말아야 할 실수를 무더기로 했다. 긴장한 것은 아닌데 정신적인 문제였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시간을 갖고 돌아보면서 정확히 뭐가 잘못됐는지를 파악하겠다. 싱글에선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열심히 연습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챈은 왕좌에서 물러난 지 한참 됐지만 최근 기량은 전성기로 되돌아온 것 같았다. 팀이벤트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쿼드러플 토루프 점프를 두 차례 성공시켜 시즌 최고점(179.75점)을 받았다. 트리플 악셀을 두 차례 실수한 게 옥에 티였을 뿐 ‘우아한 스케이팅’은 여전했다. 그는 “(트리플 악셀 실수는) 어린 시절부터 이어진 고질적인 문제”라면서도 “올림픽 무대에서 트리플 악셀을 깔끔히 성공할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신구 킹’들의 대결에서 누가 웃을지는 오는 17일 확인할 수 있다.

평창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