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플로리다 고교 총기난사…“17명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8-02-15 10: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플로리다 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14일(현지시간) 오후 총격 사건이 발생해 17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보안관이 밝혔다.
미 플로리다 총기 난사  AP=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 플로리다 총기 난사
AP=연합뉴스

CNN 방송도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최소 16명이 사망했다고 전했으며 ABC 뉴스는 현장의 관리 2명의 말을 빌려 최소 15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이날 총격 사건은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 북쪽 72㎞ 지점의 파크랜드에 있는 마조리 스톤맨 더글라스 고교에서 발생했다.

경찰과 앰뷸런스가 현장에 출동해 학교 접근을 차단하고 학생들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키는 한편 부상자에 대한 응급처치와 후송에 나섰다. 혼비백산한 학생들이 두 손을 머리 위에 올리고 한 줄로 대피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브로워드 카운티 교육 당국은 트위터를 통해 “학생들의 하교 직전에 총성이 울렸으며 많은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한 학생은 “소방 사이렌이 울려 처음에는 소방 훈련인 줄 알았다”고 전했다.

경찰은 학교에서 니콜라스 크루즈(18)로 알려진 용의자의 신병을 확보했다. 용의자는 이 학교 출신인 것으로 전해졌으며 다만 정확한 범행동기는 나오지 않고 있다.

현지 보안관인 스콧 이스라엘은 “용의자는 학교에 나오지 않을 때도 있었다“면서 ”그가 왜 학교를 그만뒀는지, 언제 그만뒀는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