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평창올림픽으로 더 특별한 설, 웃음과 행복 가득하길”

입력 : 2018-02-15 08:09 ㅣ 수정 : 2018-02-15 11: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평창의 남북 선수들이 정겨운 우리말로 서로 안부를 묻고 있다”며 “너무나 오래 기다려 온 민족명절의 모습”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설 인사 청와대 제공

▲ 문재인 대통령 설 인사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이날 설을 앞두고 청와대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으로 공개한 인사말을 통해 “남북 선수들의 값진 도전을 넉넉한 마음으로 응원해 주신 국민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설날은 평창동계올림픽과 함께해서 더욱 특별하다”며 “세계에서 반가운 손님들이 찾아와 제대로 된 까치설날을 맞았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은 지금 평창에서 운동복 대신 한복을 입고 윷가락을 던지면서 친구가 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은 지금도 가족들과 둘러앉아 올림픽 이야기를 나누고 우리 선수들의 선전에 기뻐하며 한 해의 꿈과 포부도 나누실 것”이라면서 “저도 새해를 맞아 각오를 새롭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가족이 행복해야 나라가 행복하다”면서 “행복해지기 위해 하는 노력이 이뤄지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힘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올림픽으로 여는 희망찬 새해, 여러분 가정에 늘 웃음과 행복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