밸런타인데이 새 다짐…여성 폭력에 맞서자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23: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밸런타인데이 새 다짐…여성 폭력에 맞서자  필리핀 여대생들이 14일 마닐라의 성 스콜라스티카대학에서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진행된 ‘원 빌리언 라이징’ 캠페인에 참가해 손을 흔들고 있다. 미국 여성운동가 이브 엔슬러가 2012년 시작한 이 캠페인은 전 세계 여성 10억명이 성폭력을 당한다는 통계에서 유래한 것으로 여성에 대한 폭력과 차별 철폐를 목적으로 삼았다.  마닐라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밸런타인데이 새 다짐…여성 폭력에 맞서자
필리핀 여대생들이 14일 마닐라의 성 스콜라스티카대학에서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진행된 ‘원 빌리언 라이징’ 캠페인에 참가해 손을 흔들고 있다. 미국 여성운동가 이브 엔슬러가 2012년 시작한 이 캠페인은 전 세계 여성 10억명이 성폭력을 당한다는 통계에서 유래한 것으로 여성에 대한 폭력과 차별 철폐를 목적으로 삼았다.
마닐라 로이터 연합뉴스

필리핀 여대생들이 14일 마닐라의 성 스콜라스티카대학에서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진행된 ‘원 빌리언 라이징’ 캠페인에 참가해 손을 흔들고 있다. 미국 여성운동가 이브 엔슬러가 2012년 시작한 이 캠페인은 전 세계 여성 10억명이 성폭력을 당한다는 통계에서 유래한 것으로 여성에 대한 폭력과 차별 철폐를 목적으로 삼았다.

마닐라 로이터 연합뉴스
2018-02-15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