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서관 가정폭력 덮었다… 백악관 도덕성 시비 확산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23: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FBI 수사보고서 한달 전 전달
NYT “보좌진 신뢰에 의문감”

미국 백악관이 전부인 2명을 폭행한 의혹으로 자진 사퇴한 롭 포터 전 선임 비서관에 대한 수사당국의 보고를 받고도 이를 은폐하려 한 정황이 드러났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도덕성 시비가 확산되고 있다.

크리스토퍼 레이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13일(현지시간) 상원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FBI가 포터 전 비서관에 대한 최종 수사 보고서를 백악관에 전달한 시점이 지난 1월이었다고 밝혔다. 백악관이 한 달 가까이 이를 덮고 있던 셈이다.

심지어 포터 전 비서관에게 가정폭력 혐의가 있다는 걸 백악관이 인지한 시점은 훨씬 이전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레이 국장은 포터 전 비서관에 대한 첫 번째 수사 보고서를 지난해 3월 백악관에 전달했다고 증언했다.

AFP통신은 레이 국장이 첫 보고서의 상세 내용을 언급하지 않았으나 포터의 첫 번째 부인인 콜비 홀더니스와 제나 윌러비가 FBI의 조사를 받은 게 지난해 1월이었다고 보도하면서, 첫 보고서엔 포터의 가정폭력 혐의 내용이 상세히 기록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FBI는 포터 전 비서관의 기밀 정보 취급 인가를 발급하기 위해 신원 검증을 실시했고 이 과정에서 포터의 전부인들과 접촉한 것이다.

지난 1일 영국 언론 데일리메일이 포터 전 비서관의 혐의를 보도하기 전까지 트럼프 대통령 측은 관련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다 보도가 나오기 전 포터로부터 보고를 받았다고 했고 나중엔 지난해 11월 신원조회 과정에서 알았다고 입장을 바꿨다.

수사 내용에 대해서도 백악관은 거짓으로 일관했다. 앞서 백악관은 기자들에게 “포터에 대한 신원조사가 아직 진행 중”이라고 했지만 레이 국장은 “신원조사는 이미 1월에 마무리됐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포터 비서관의 가정 폭력 의혹이 제기되자 트위터를 통해 “사람들의 삶이 단지 혐의만으로 산산조각 나고 있다”며 근거 없는 의혹제기라고 일축해 왔다.

뉴욕타임스(NYT)는 “레이 국장의 증언은 트럼프 대통령을 보좌하는 사람들에 대한 신뢰에 의문을 갖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포터 전 비서관 문제를 처리하는 데 있어 그동안 백악관이 얼마나 말을 바꿨는지 알려주는 대목이라고 꼬집었다.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존 켈리 대통령 비서실장이 “폭행 사실을 인지한 지 48분 만에 포터를 해임했다”고 해명한 데 대해 폭행 사실을 언제 알았는지 구체적인 답변을 요구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8-02-15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