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인터넷 차르 ’ 비리 혐의로 공직ㆍ당적 박탈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23: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만리방화벽 주도 루웨이 부부장, 시진핑 집권 2기 첫 고위급 낙마
중국의 ‘인터넷 차르’로 불렸던 루웨이(鲁炜·57) 전 중앙선전부 부부장이 비리 혐의로 공직과 당적을 모두 박탈당했다. 중국 중앙기율검사위원회는 13일 루 전 부부장이 엄중한 기율 위반을 저질렀다면서 공직과 당적을 박탈하는 쌍개(雙開) 처분을 내렸다.
루웨이 전 중국 중앙선전부 부부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루웨이 전 중국 중앙선전부 부부장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루의 혐의가 개인적 명성을 얻고자 직권을 남용한 것 외에도 공산당 지도부를 속이고 잘못된 고발을 했으며 권력으로 성(性)을 사는 등 이례적으로 길다고 보도했다. 당에 대한 불성실, 이중성, 자기통제 상실 등도 혐의에 포함됐다. 그동안 기율위의 성명이 구체적인 위반 행위에 맞춰졌다면 이번 루에 대한 혐의 인증은 훨씬 더 강하며 특히 개인적 일탈에 초점을 맞춰 그가 당 지도부를 속이는 심각한 행위에 무게를 뒀다.

지난해 11월부터 기율위의 조사를 받은 루는 지난해 10월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 이후 처음으로 낙마한 고위 간부다.

루는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 주임, 중앙선전부 부부장을 지내며 ‘만리방화벽’을 쌓는 등 중국의 악명 높은 인터넷 검열·통제 정책을 주도한 인물이다. 특히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의 책상에 앉아 웃는 사진으로 한때 중국 인터넷 세상의 황제로도 불렸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2018-02-15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