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잠행중… 삼성, 늦어지는 ‘신뢰회복 ’ 방안

입력 : ㅣ 수정 : 2018-02-15 00: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섣불리 내놓았다 역풍 ‘신중론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집행유예로 풀려난 지 열흘이 넘었지만 곧 나올 것 같았던 삼성의 ‘신뢰 회복’ 방안은 잠잠하다. 섣불리 내놓았다가는 오히려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신중론이 힘을 얻은 것으로 풀이된다. 가뜩이나 집행유예 판결에 대한 반감이 거센 상태에서 이 부회장과 똑같이 2년 6개월 형을 받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법정 구속된 게 비판 여론을 자극할까봐 극도로 조심하는 분위기다. 이 때문에 이 부회장은 당분간 잠행(潛行)할 것으로 보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14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설 연휴에도 외부 일정을 잡지 않고 와병 중인 부친 이건희 회장을 문안하는 등 가족과 시간을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한 삼성전자 임원은 “임원들도 이 부회장의 동선을 모른다”면서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어 굳이 알려고도 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이 부회장이 이미 업무 보고는 따로 받고 있다는 관측을 내놓는다. 삼성 측은 “확인해 줄 수 없다”는 태도다. 재계 관계자는 “(집행유예 판결을 내린 판사를) 특별 감사하라는 청와대 청원이 20만명을 넘어선 데다 이건희 회장의 차명계좌 과징금 문제도 다시 불거진 상태에서 삼성이 섣불리 움직이기 힘들 것”이라며 “이 부회장의 잠행이 예상보다 더 길어질 수 있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당분간은 삼성이 낮은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는 얘기다.

이 부회장 측이 첫 공식 일정의 상징성을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관측도 있다. 반(反)삼성 정서를 조금이라도 돌려 세우려면 진정성 있는 행보와 파격적인 신뢰 회복 방안을 내놓아야 하는데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2-1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