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성추행 조사단, 현직부장검사 영장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17: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증거 인멸ㆍ외압 시도 관측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은 14일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김모 부장검사에 대해 강제추행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부장검사는 술자리를 겸한 노래방에서 부하 여성의 신체를 만진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단은 지난 12일 오후 김 부장검사를 긴급체포해 조사를 벌였다. 조사단은 또 다른 성추행 혐의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 조사단 관계자는 “혐의의 중대성과 도주 및 증거 인멸 우려를 고려해 영장을 청구했다”고 말했다. 김 부장검사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15일 서울중앙지법에서 당직 판사의 심리로 열릴 예정이다. 검찰이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현직 부장검사를 긴급체포하고 영장까지 청구하는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김 부장검사가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증거 인멸을 시도하거나 외압을 가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안태근 전 검사장의 성추행 및 인사 불이익 의혹 사건과 관련해 전날 법무부 검찰국을 압수수색하며 본격 수사로 전환한 조사단은 서지현 검사의 인사기록을 확보해 자료 분석에 들어갔다. 조사단은 ?전날 집행한 검찰국 압수수색 영장에는 직권남용 혐의 피의자로 적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18-02-1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