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보수장들 “北미사일 도발 많아질 것”

입력 : 2018-02-14 21:44 ㅣ 수정 : 2018-02-15 00: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DNI 국장 “ICBM 한반도 지배용”
CIA국장 “김정은 재통일 야욕”
북한 ‘미소작전 ’에 강한 경계론

국가정보국(DNI) 등 미국의 정보당국 책임자들이 올해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더 많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美정보기관 수장들 상원 출석 미국 정보기관 수장들이 13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회의사당에서 상원 정보위원회가 주최한 ‘전 세계 위협에 관한 연례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증언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크리스토퍼 레이 연방수사국(FBI) 국장,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 댄 코츠 국가정보국(DNI) 국장, 로버트 애슐리 국방정보국(DIA) 국장, 마이클 로저스 국가안보국(NSA) 국장, 로버트 카딜로 국가지리정보국(NGIA) 국장.  워싱턴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美정보기관 수장들 상원 출석
미국 정보기관 수장들이 13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회의사당에서 상원 정보위원회가 주최한 ‘전 세계 위협에 관한 연례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증언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크리스토퍼 레이 연방수사국(FBI) 국장,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 댄 코츠 국가정보국(DNI) 국장, 로버트 애슐리 국방정보국(DIA) 국장, 마이클 로저스 국가안보국(NSA) 국장, 로버트 카딜로 국가지리정보국(NGIA) 국장.
워싱턴 AFP 연합뉴스

댄 코츠 DNI 국장은 13일(현지시간) 상원 정보위원회 연례 청문회에서 “2016년 이후 미사일 시험을 가속한 북한이 올해 더 많은 실험을 강행할 것 같다”면서 “북한 외무상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태평양 상공에서 핵실험 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츠 국장은 “이것(북한의 핵 도발)에 어떻게 대응할지 결정의 시간이 그 어느 때보다 가까워지고 있다”면서 “우리의 목표는 평화적 해결이며 우리는 다양한 방식으로 북한에 대한 최대의 압박 작전을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북한은 ‘무기가 생존의 기본’라고 강조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협상을 통해 그것들(핵무기)을 없앨 의도가 없다”고 지적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도 “미국을 위협하는 핵 역량을 보유하려는 김 위원장의 소망에 어떤 전략적 변화가 있다는 조짐이 없다”고 말했다.

정보당국 수장들은 북한이 핵 개발에 올인하는 이유가 정권 유지와 대미 억제력 확보 차원뿐 아니라 궁극적으로는 북한 주도의 한반도 통일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츠 국장은 “북한은 핵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한·미 동맹의 와해와 한반도를 지배하는 장기전략적 야욕을 달성하는 수단으로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폼페이오 국장도 “김 위원장은 모든 독재자가 선호하는 정권 유지가 아니라 (한반도) 재통일이라는 임무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이들은 북한의 ‘미소작전’에 대한 경계론도 강조했다. 제임스 리쉬(공화·아이다오) 상원의원은 평창 올림픽에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것에 대해 “우리는 지난주 (북한이) 한국 사람들에게 가하는 ‘미소작전’을 봤다”면서 “김 제1부부장 등의 행동은 그 일(핵·미사일 개발)을 진전시키기 위한 지연 작전, 그 이상 아무것도 아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를 매우 경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폼페이오 국장도 “김 제1부부장은 선전선동부의 수장이라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방정보국(DIA) 수장인 로버트 애슐리 국장은 “그(김 위원장)의 전략적 셈법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면서 “우리는 올림픽을 둘러싸고 일어나는 이벤트들에 호도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마이클 로저스 국가안보국(NSA) 국장도 “김 위원장이 우리와 한국을 갈라놓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고 지적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2-15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