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평창 참가 비용 28억원 집행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17: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일부, 美대사대리ㆍ中대사 면담 “北 광명성절 행사 예년 수준 진행”
통일부가 14일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 대리와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를 잇달아 불러 북한 고위급 인사 방남 결과를 설명했다. 이와 관련 통일부는 북측의 평창올림픽 참가 비용 28억 6000만원에 대한 집행을 의결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4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91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4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91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내퍼 대사 대리, 추궈훙 대사 등을 면담했다. 천 차관은 내퍼 대사 대리 등을 상대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방남 상황을 설명하고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천 차관은 앞서 13일에는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와 만나 북한 고위급 대표단 방남 결과를 설명했다. 통일부의 연이은 주변국 대사 면담은 남북 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여건 조성 노력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이와 함께 이날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개최해 북측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28억 6000만원을 집행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북한 예술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 등의 체류 지원용으로 스포츠 행사를 위해 방남한 북측 지원액 중 가장 큰 규모다. 숙식비가 약 12억원, 경기장 입장료가 약 10억원, 수송비가 약 1억원 등이다. 종전 최대액은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으로 650명이 방문해 13억 5500만원을 지원했다. 다만 당시에는 288명의 응원단이 만경봉호에서 숙식을 해결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고위급, 예술단, 응원단 등 많은 인원이 방남해서 북한이 평창올림픽을 통해 국제사회와 소통하는 기회가 되고 있다”며 “앞으로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켜나가는 협의의 장으로 의미 있는 기회가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북한 고위급 대표단 방남 관련 비용은 추후 의결한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부산아시안게임 때 입장료는 1억 6000만원이었지만 이번에는 10억원 가까이 된다”며 “사후 정산 방식이어서 실제 집행 금액은 의결 금액보다 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광명성절(2월 16일)을 앞두고 “올해도 특이한 것보다 북한에서 예년 수준의 행사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북한 태권도 시범단은 이날 서울 MBC상암홀에서 마지막 시범 공연을 마치고 15일 귀환한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02-15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