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컬링 올림픽 데뷔전 ‘절반의 성공 ’

입력 : 2018-02-14 21:56 ㅣ 수정 : 2018-02-14 22: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4위 ’ 美 상대 7-11 석패
“초반 무리수 실패로 대량 실점”

한국 남자 컬링이 올림픽 데뷔전에서 세계 4위 미국을 상대로 나름 선전했다.김창민(33·스킵), 성세현(28·서드), 김민찬(31·세컨드), 이기복(23·리드), 오은수(25·후보)로 이뤄진 한국 대표팀(세계 16위)은 14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예선 1차전에서 미국에 7-11로 졌다. 한국은 현격한 전력 차이를 넘어 미국을 턱밑까지 쫓아갔으나 중반의 대량 실점을 끝내 만회하지 못했다.
집중 한국 남자 컬링 대표팀의 스킵(주장) 김창민(가운데)이 14일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미국과의 예선 1차전에서 스톤을 던지고 있다.  강릉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집중 한국 남자 컬링 대표팀의 스킵(주장) 김창민(가운데)이 14일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미국과의 예선 1차전에서 스톤을 던지고 있다.
강릉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2라운드까지 2점씩 주고받은 한국은 3엔드 후공을 잡은 상대에게 3점을 내줬지만 4엔드에서 후공을 잡고도 1점밖에 얻지 못했다. 5엔드에서는 김창민이 마지막 스톤을 하우스(표적)에 넣지 못해 미국이 8-3으로 달아났다.

6엔드 추격이 시작됐다. 성세현이 스톤을 하우스 중앙에 안착시킨 반면 상대 스킵 존 슈스터(36)는 하우스 안의 자기 스톤 둘을 밖으로 쳐내 한국에 기회를 넘겼다. 김창민이 7번째 투구에서 하우스 안 한국 스톤 2개 사이에 낀 미국 스톤을 밖으로 밀어내고 마지막 투구에서 드로 샷(하우스 안에 스톤을 안착시키는 것)을 성공해 3점을 쌓아 미국을 바짝 추격했다.

7엔드에서 미국은 슈스터의 정교한 샷으로 2점을 따내고 8·9엔드에서 1점씩 나눠 갖고 마지막 10엔드 후공을 잡은 한국은 상대의 빈틈없는 방어 전략에 스톤 둘을 남기고 손을 들었다.

김창민은 경기 직후 “좀더 열심히 준비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상대가 우리보다 빨리 얼음에 적응한 것 같고 초반에 무리수를 둔 것이 실패해 대량 실점으로 이어졌다”고 입맛을 다셨다. 남자 컬링은 10개 팀이 예선을 치러 상위 네 팀이 준결승에 진출한다.

강릉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8-02-15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