魔의 도전 단단한 맏형

입력 : 2018-02-14 17:44 ㅣ 수정 : 2018-02-14 18: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승훈, 오늘 주종목 아닌 1만m
부담 속 개최국 자존심 지키기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기둥’ 이승훈(30)이 평창동계올림픽 1만m에 한국 대표로는 유일하게 출전해 개최국의 자존심 지키기에 나선다. 주 종목인 매스스타트 경기를 앞두고 출전을 강행하는 이유는 끊길 위기에 처한 한국 빙속 장거리의 명맥을 잇기 위해서다.
스피드스케이팅 ‘간판’ 이승훈이 지난 11일 열린 남자 5000m 경기에서 질주하는 모습. 오는 18일 시작되는 매스스타트 경기에서 금메달을 노리는 이승훈은 앞서 15일 1만m에 출전해 한국 장거리 빙속의 명맥을 잇는다. 강릉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피드스케이팅 ‘간판’ 이승훈이 지난 11일 열린 남자 5000m 경기에서 질주하는 모습. 오는 18일 시작되는 매스스타트 경기에서 금메달을 노리는 이승훈은 앞서 15일 1만m에 출전해 한국 장거리 빙속의 명맥을 잇는다.
강릉 연합뉴스

이승훈은 15일 오후 8시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오벌에서 빙속 최장거리 종목을 뛴다. 10㎞를 쉬지 않고 달리는 1만m의 경우 체력 소모가 심하고 근육에 부하가 걸리기 쉽기 때문에 선수들이 기피하는 ‘마의 종목’이다. 2010년 밴쿠버대회 1만m 금메달리스트인 이승훈조차도 1만m를 뛰면 하루 이틀 정도 몸이 떨리는 몸살 증세가 나타나고 회복까지 며칠 걸린다고 말했을 정도다. 특히 국내에서는 1만m를 뛰는 선수가 거의 없을 정도로 기피현상이 두드러진다. 체격 조건이 좋은 네덜란드 등 유럽 선수들의 독주가 이어지고 있는 탓에 국제 경쟁력이 없다는 판단하에 1만m 도전을 시도조차 하지 않는 분위기가 짙기 때문이다. 평창에서 올림픽 매스스타트 초대 챔피언을 노리는 이승훈은 지금까지 매스스타트 맞춤 훈련에 집중해 왔다. 1만m에 출전하면 3일 뒤 시작하는 매스스타트 경기에 지장을 줄 수 있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 그러나 한국 대표 장거리 선수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 이승훈은 결국 1만m 출전을 강행하기로 했다. 자신의 레이스를 통해 많은 빙상 꿈나무들이 희망과 도전 의식을 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에서다.

메달을 획득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이번 대회 5000m에서 우승하며 올림픽 3연패 신화를 쓴 ‘장거리 황제’ 스벤 크라머르를 필두로 에릭 얀 쿠이만, 요릿 베르흐스마 등 네덜란드 ‘3총사’가 버티고 있어서다. ?이번 올림픽 매스스타트는 오는 24일 오후 8시 45분 강릉에서 열린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8-02-15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