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응원 ’ 北피겨는 강했다

입력 : 2018-02-14 17:18 ㅣ 수정 : 2018-02-14 17: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렴대옥ㆍ김주식 페어 쇼트 11위
프리스케이팅 진출권 획득
“우리 민족의 뭉친 힘 절감”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북한 대표팀 렴대옥과 김주식이 14일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쇼트프로그램 연기를 마친 뒤 마무리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들은 69.40점으로 22개 팀 가운데 11위를 기록했다. 강릉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북한 대표팀 렴대옥과 김주식이 14일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쇼트프로그램 연기를 마친 뒤 마무리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들은 69.40점으로 22개 팀 가운데 11위를 기록했다.
강릉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북한 피겨스케이팅 페어의 렴대옥(19)·김주식(26)이 은반 위에 등장하자 장내가 뜨거워지기 시작했다. 차분히 관람하던 북측 응원단 170여명이 인공기를 흔들며 “렴대옥! 김주식! 우리 선수 장하다!”를 외쳤다. 남측 관중들도 호기심 어린 눈으로 두 선수를 지켜봤다. 22개 출전 팀 중 10번째로 등장해 배경음악인 ‘어 데이 인 더 라이프’(A day in the life)에 맞춰 연기를 펼친 렴대옥·김주식이 69.40점으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인 개인 최고점(65.25점)을 뛰어넘자 북측 응원단은 자리에서 일어나 환호했다. 기대 이상의 활약에 남측 관중들도 박수로 화답했다. 경기를 마친 김주식은 “우리 민족의 뭉친 힘이 얼마나 강한지 알 수 있었다”며 감격스러워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렴대옥·김주식은 14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8.79점에 예술점수(PCS) 30.61점을 더해 69.40점으로 22개 팀 가운데 11위에 올랐다. 북한 피겨스케이팅 선수가 기록한 동계올림픽 쇼트프로그램 순위 중 가장 높다. 이전까지는 1992 알베르빌동계올림픽에 출전한 고옥란·김광호가 쇼트프로그램 18위를 기록한 게 최고였다. 렴대옥·김주식은 16위까지 주어지는 프리스케이팅 진출권도 무난히 챙겼다.

렴대옥·김주식의 연기는 관중을 깜짝 놀라게 하기 충분했다. 첫 과제인 트리플 트위스트 리프트에서 수행점수(GOE) 1.1점을 따내고, 트리플 토루프에서도 수행점수 0.8점을 추가했다. 페어 콤비네이션 스핀, 그룹 3 리프트, 스텝 시퀀스에서도 모두 레벨 4를 받으며 점수를 차곡차곡 쌓았다. 실수 없는 연기에다가 자신감 있는 표정까지 더해져 관중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들은 15일 프리스케이팅 결과에 따라 사상 첫 ‘톱 10’까지도 노릴 참이다. 10위팀인 크리스티나 아스타호바·알렉세이 로고노프(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70.52점)와는 불과 1.12점 차이기 때문에 충분히 역전 가능성이 있다.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한 피겨 선수 중에 가장 먼저 아이스아레나를 찾아 분위기를 익힌 데다가 관중들이 홈팬 못지않게 열광적으로 응원하는 점 또한 긍정적 요소다.

김주식은 “경기장에 들어갔는데 우리 응원단과 남측 응원단이 마음을 합쳐 열광적으로 응원해 줘서 심리적으로 고무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렴대옥은 한국에서 자신의 인기가 많은 것에 대해 “우리 당에서 날 이만큼 키워 주고 감독 동지, 짝패(김주식) 동지가 이끌어 줘서 빛나는 것이지 나 혼자의 힘으로 이렇게 된 게 아니다”라고 답했다.

지난해 여름 렴대옥·김주식과 함께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두 달에 걸쳐 전지훈련을 하며 우정을 쌓은 김규은(19)·감강찬(23)은 스로 트리플 살코와 트리플 살코 실수를 범해 42.93점으로 최하위에 그쳤다.

강릉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2-15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