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바른미래 발전 기대…중도개혁정당에 대한 국민기대 커”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09: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학규 전 국민의당 상임고문은 14일 갓 출범한 바른미래당에 대해 “제3당이 튼튼해져서 중도적, 개혁적, 통합적으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학규 전 국민의당 상임고문.

▲ 손학규 전 국민의당 상임고문.

손 전 고문은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다당제를 제도화시켜서 정치세력이 타협하고, 권력을 나눠 갖고, 협의를 일상화하는 협치가 제도화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손 전 고문은 “통합과정에서 보인 분열 행태와 전당대회조차 없이 강행한 통합을 보면서 민주주의를 최고의 가치로 신봉해온 저는 가슴이 아팠다”면서도 “이러한 숱한 잡음에도 중도개혁정당에 대한 국민적인 기대가 크다”고 설명했다.

손 전 고문은 “이제 본격적으로 전개될 개헌논의도 다당제에 의한 합의제 민주주의로 권력구조를 바꾸는 데서 시작해야 한다”면서 “독일식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채택해서 다당제에 기초한 연합정치의 틀을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손 전 고문은 “4차 산업혁명의 변화 속에서 새로운 번영의 길을 찾고, 모든 국민이 함께 잘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 우리 정치가 바뀌어야 한다”면서 “대한민국 정치의 새판짜기를 위해서도 바른미래당이 성공적으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손 전 고문은 국민의당에서 탈당하지 않아 바른미래당 소속으로 당적이 옮겨졌으나 바른미래당 통합 작업에는 거리를 뒀으며, 이에 따라 전날 출범 행사에도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