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중 6곳 “출신학교 안 적는 이력서 도입 안해”

입력 : 2018-02-14 09:11 ㅣ 수정 : 2018-02-14 09: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블라인드 채용’이 확대되는 추세지만 기업 10곳 중 6곳은 사진, 성별, 출신학교 등의 항목을 제외한 ‘표준이력서’ 도입 의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이정근)은 기업 528개 사를 대상으로 ‘표준이력서 도입 및 입사지원서의 개인신상 항목’에 대해 조사한 결과, 61.9%의 기업이 표준이력서 도입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고 14일 밝혔다.

반면 여전히 많은 기업(88.4%)이 입사지원서에 개인신상 항목을 포함하고 있었다.

가장 많이 포함된 개인신상 항목은 ‘연령’으로 82.4%(복수응답)가 이력서에서 이를 묻는다고 답했다.

이어 ‘출신학교’(69.8%), ‘성별’(69.8%), ‘사진’(67.7%), ‘혼인 여부’(34.3%), ‘가족관계’(32.3%), ‘혈액형’(9.9%), ‘가족 신상’(9.4%), ‘키’(9.4%), ‘종교’(8.4%), ‘체중’(7.1%) 등을 입사지원서에서 물었다.

이런 항목들을 집어넣는 이유로 기업은 ‘지원자 본인 확인 등을 위해서’(51.8%, 복수응답), ‘지원자의 역량을 파악하기 위해서’(36.2%), ‘업무에 필요한 요건이라서’(34.0%), ‘인사 정책상 필요한 항목이라서’(19.7%), ‘조직 적응과 관련된 조건이라서’(19.3%), ‘전부터 물어보던 항목이라서’(15.0%) 등을 꼽았다.

또 기업들은 이들 항목 중 평가에 실제 반영되는 것들로 ‘연령’(55.5%, 복수응답), ‘성별’(39.4%), ‘출신학교’(34.3%), ‘사진’(18.8%), ‘혼인 여부’(9.0%), ‘가족관계’(7.5%), ‘가족 신상’(3.2%), ‘종교’(2.8%) 등을 지목했다.

지원자가 개인신상 항목을 누락했을 때 기업들은 ‘감점 처리’(28.1%)하거나 ‘무조건 탈락시킨다’(13.1%)고 답했다. ‘불이익이 없다’는 기업도 58.9%였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표준이력서 도입은 공정한 채용 문화 정착을 위한 첫 단계라고 할 수 있다”며 “좋은 인재를 원한다면 기업이 먼저 능력과 역량 중심의 평가를 도입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