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상대한 경기 중 최고”…단일팀에 박수보낸 머리감독

입력 : 2018-02-14 21:16 ㅣ 수정 : 2018-02-14 21: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러 머리(30·캐나다) 감독이 이끄는 남북 단일팀은 14일 강원도 강릉의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일본에 1-4로 패했다.
남북 단일팀 선수들 14일 오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여자 아이스하키 예선 마지막 경기인 남북 단일팀과 일본과의 경기에서 4:1로 패한 뒤 선수들이 서로 격려하고 있다. 2018. 2. 14 강릉=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남북 단일팀 선수들
14일 오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여자 아이스하키 예선 마지막 경기인 남북 단일팀과 일본과의 경기에서 4:1로 패한 뒤 선수들이 서로 격려하고 있다. 2018. 2. 14 강릉=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단일팀은 0-2로 끌려가던 2피리어드 9분 31초에 미국 입양아 출신인 박윤정의 패스를 받은 미국 출신 귀화 선수 랜디 희수 그리핀이 첫 골을 넣었다. 단일팀의 올림픽 3경기 만에 나온 득점이다.


세계 랭킹 9위 일본을 상대로 득점한 것은 2012년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아시아챌린지컵에서 한재연(은퇴)의 첫 골 이후 무려 6년 만이다. 단일팀에는 지난 2경기 연속 0-8 패배의 충격을 잊게 해주고 자신감을 심어주는 값진 골이었다.

머리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우리 선수들이 최고의 경기를 보여줬다. 지금까지 일본을 상대로 한 경기 중에서 최고였다”면서 “경기 시작 5분도 안 돼 2골을 내줘 자칫 포기할 수 있었는데,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경기에 임했다. 잘 싸워준 선수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올림픽] 아직은 높은 올림픽의 벽 14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B조예선 3차전 남북 단일팀과 일본 경기에서 패배한 세라 머리 감독이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2018.2.14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올림픽] 아직은 높은 올림픽의 벽
14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B조예선 3차전 남북 단일팀과 일본 경기에서 패배한 세라 머리 감독이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2018.2.14

그는 “단일팀이 성사된 뒤 남북을 따로 생각하지 않고 하나의 팀으로 생각했다.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다들 한팀이 되기 위해 노력을 많이 했다”면서 “남북 모두 많이 도와줬다. 특히 랜디의 첫 득점 때는 엄청난 열기였다. 경기장을 찾은 모든 사람이 함성을 지르는 것 같은 열기를 느꼈다. 지난 3주 동안 어려운 순간도 있었지만 남북의 모든 분이 잘 도와준 덕분에 잘 이겨낼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단일팀은 올림픽 정신을 실현했다.전 세계에 평화의 메시지를 널리 알렸다”고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단일팀은 비록 일찌감치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지만 남과 북이 하나의 팀을 만들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이번 대회에서 큰 관심을 받고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