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스피드스케이팅 동메달 김민석, 장하고 대견”

입력 : 2018-02-14 18:22 ㅣ 수정 : 2018-02-14 18: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따낸 김민석(19·성남시청) 선수에게 축하 인사를 건넸다.
김민석이 13일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딴 뒤 시상식에서 한 손에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을 쥔 채 관중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강릉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민석이 13일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딴 뒤 시상식에서 한 손에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을 쥔 채 관중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강릉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문 대통령은 14일 트위터를 통해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종목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동메달을 획득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설레고 긴장되는 첫 올림픽 무대에서 국민에게 큰 기쁨을 줘 정말 장하고 대견하다”며 “성적으로 보여주겠다는 자신감 넘치는 약속을 지켜줘서 고맙다”고 적었다.

이어 “어린 나이에도 꾸준히 노력하고 겸손한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는 다짐이 놀랍다”며 “남은 경기일정에도 최선을 다해 더 좋은 성적을 거두기를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민석은 전날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500m에서 1분44초93의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