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침내 터졌다. 단일팀 첫 골~

입력 : 2018-02-14 18:00 ㅣ 수정 : 2018-02-14 1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4일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일본과의 3차전에서 단일팀 랜디 희수 그리핀(가운데37번)이 득점에 성공하자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18.2.14

▲ 14일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일본과의 3차전에서 단일팀 랜디 희수 그리핀(가운데37번)이 득점에 성공하자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18.2.14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의 귀중한 첫 골이 세 경기 만인 한·일전에서 터졌다. 귀화선수 랜디 희수 그리핀(30)이 주인공이었다.


그리핀은 14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일본에 0-2로 끌려가던 2피리어드 9분 31초에 만회 골을 터트렸다.

박윤정(마리사 브랜트)의 패스를 받은 그리핀의 샷이 상대 골리의 다리 사이를 통과해 골문 앞으로 빨려 들어갔다. 단일팀의 올림픽 사상 첫 골이 3경기 만인 숙명의 ‘라이벌’ 일본전에서 터진 것.

앞서 단일팀은 스위스와 스웨덴을 상대로 한 1,2차전에서 모두 0-8로 패해 첫 승은 물론, 골 가뭄에도 시달렸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메달 순위

순위 국가 합계
1 노르웨이 14 14 11 39
2 독일 14 10 7 31
3 캐나다 11 8 10 29
4 미국 9 8 6 23
7 대한민국 5 8 4 17

(※ 2월 26일 01:58 입력 기준)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