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에 유소년·시각장애인 전용 풋살장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17: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주시·히딩크재단 ‘드림필드’ 15호 협약
원경희 여주시장(왼쪽)과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이 13일 여주시청에서‘히딩크 드림필드’사업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있다. (여주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원경희 여주시장(왼쪽)과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이 13일 여주시청에서‘히딩크 드림필드’사업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있다. (여주시 제공)

경기 여주시는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끈 거스 히딩크 전 국가대표 감독과 ‘히딩크 드림필드’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히딩크 재단은 꿈을 이루고자 하는 사람들을 인생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돕는 목적으로 설립되었으며 드림필드와 같은 프로젝트를 통해 아시아 지역과 전 세계 모든 아이들에게 행복을 주고 있다.

유소년과 시각장애인을 위한 전용 풋살장인 드림필드는 지난 2007년 충주시 성심맹아원에 처음 건립된 뒤 경북 포항, 경기 수원장애인 종합 복지관, 이천시 등 전국에 모두 13곳이 설치 운영 중에 있다. 올해 광명시와 여주시가 드림필드 제14호, 제15호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원경희 여주시장, 이규동 여주시체육회수석부회장, 거스 히딩크 전 감독, 노제호 히딩크재단 사무총장, 엄기석 히딩크재단 이사(필드테크 대표) 등 관계자 참석했으며, 업무 협약 체결 후 이를 기념하기 위해 히딩크 감독의 축구공 사인과 팬 사인회를 가졌다.

원경희 시장은 “거스 히딩크 드림필드 사업으로 유소년과 장애인들이 꿈과 희망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히딩크 감독은 “2001년부터 한국에서 맺어 온 인연을 소중하게 생각한다”며 “유소년들을 위한 드림필드 사업에 관심을 가져준 여주시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