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스케이팅 페어 .. 대관절 ‘짝패 동지’가 뭐야?

입력 : 2018-02-14 15:00 ㅣ 수정 : 2018-02-14 15: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두 남녀가 치르는 페어스케이팅에서 ‘파트너’

“감독 동지와 우리 팀 짝패 동지(김주식)가 있기 때문에 내가 이렇게 된 것이지 혼자 된 게 아닙니다.”
렴대옥-김주식이 14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박력있는 연기를 펼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 렴대옥-김주식이 14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박력있는 연기를 펼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평창동계올림픽 첫 무대에서 역대 팀 최고점을 갈아치운 북한 피겨 페어스케이팅의 렴대옥(19)-김주식(26)은 경기를 마친 뒤 올림픽 방송(OBS)과의 공식 인터뷰에서 “여기 와서 불편 없이 있었고, 이렇게 경기까지 하고 보니 우리 민족의 뭉친 힘이 얼마나 강한지(알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북한 선수단 본진의 방남 이후 깜찍한 행동으로 국내에서도 인지도가 높아진 렴대옥은 ‘인기가 높다’는 질문에 웃으면서 “우리 당에서 날 이만큼 키워주고 이끌어준 덕에 내가 빛이 난 거지, 나 혼자의 몸으로 빛이 난 게 아니다”라고 답했다.

렴대옥은 “감독 동지와 우리 팀의 짝패 동지(김주식)가 있기 때문에 내가 이렇게 된 것이지 혼자 된 게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김주식은 이날 좋은 연기에 대해 “처음엔 긴장됐는데 감독 동지한테서 힘을 얻었고, 경기장에 들어갔는데 우리(북한) 응원단과 남측 응원단이 힘을 합쳐 열광적으로 응원해준 데에서 고무됐다. 그래서 이렇게 잘한 것 같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는 “역시 우리는 한민족이다”라며 “민족의 단합된 힘이 얼마나 센가 절감하게 된다”고도 했다.

렴대옥도 “경기하면서 우리는 정말 한 핏줄을 나눈 인민인 것을 다시 느꼈다”고 남북 관중의 응원에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들이 경기를 마친 뒤 믹스트존(출구 인터뷰 구역)에는 어림잡아 100여 명의 내·외신 취재진이 몰려 북한에 대한 깊은 관심을 드러냈다. 그러나 렴대옥-김주식은 이들에게 “감사합니다”라는 말만 남긴 채 총총걸음으로 믹스트존을 지나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