렴대옥-김주식,북한 피겨 역대 림픽 최고 성적 겨냥

입력 : 2018-02-14 14:38 ㅣ 수정 : 2018-02-14 14: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어 쇼트프로그램 11위 .. 첫 날 성적 경신

북한 피겨스케이팅 페어의 렴대옥(19)-김주식(26) 조가 역대 올림픽 최고 성적을 겨냥했다.
렴대옥-김주식이 14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 렴대옥-김주식이 14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렴대옥-김주식은 14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자신들의 최고점인 69.40점을 받아 22개 출전팀 가운데 11위에 올랐다.


둘의 점수는 기술점수(TES) 38.79점에 예술점수(PCS) 30.61점을 더한 것이다.

22개 출전팀 중 10번째로 경기에 나선 렴-김 조는 비틀스의 ‘어 데이 인 더 라이프(A day in the life)’를 배경음악으로 연기를 시작해 첫 과제인 트리플 트위스트 리프트를 레벨3으로 처리하고 수행점수(GOE) 1.1점을 따냈다.

이어 트리플 토루프(기본점 4.3점)를 깔끔하게 성공해 수행점수 0.8점을 추가했고, 스로 트리플 루프(기본점 5.0점)에서도 수행점수 0.7점을 더했다. 둘은 이어진 연기에 ‘레벨4 행진’을 이어가며 점수를 높였다.

페어 콤비네이션 스핀, 그룹3 리프트, 스텝 시퀀스에 이어 마지막 포워드 인사이드 데스 스파이럴까지 심판진은 모두 레벨4를 줬다.

11위는 북한 피겨 선수가 동계올림픽 첫 날 기록한 중간 순위 가운데 가장 높은 것이다.

종전까지는 1992년 알베르빌대회에 출전한 페어의 고옥란-김광호 조가 쇼트프로그램 18위에 오른 것이 역대 북한 피겨의 최고 성적이었다. 둘은 당시 다음날 펼쳐진 프리스케이팅에서도 18위를 기록, 최종 순위 18위로 역대 북한 피겨의 최고 성적을 보유하고 있다.

렴-김 조는 이날 쇼트프로그램에서 단 한 차례의 실수도 없이 ‘클린 연기’를 펼쳐 11개의 쟁쟁한 팀을 제쳤다. 16위까지만 주는 프리스케이팅 출전권을 가볍게 챙긴 이들은 내일 결과에 따라 사상 첫 ‘톱10’ 진입까지도 노릴 수 있게 됐다.

지난 1월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렴대옥-김주식은 쇼트프로그램(4위)보다 프리스케이팅(3위)에서 더 좋은 성적을 내며 동메달을 목에 건 바 있다. 렴-김 조는 쇼트 연기를 마친 뒤 “우리 점수는 내일까지 봐야 돌파하는 것”이라며 “내일 잘 하겠다”고 말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