킴 부탱 향한 도 넘은 악성 댓글…캐나다 언론 “경찰 조사 중”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17: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쇼트트랙 여자 500m에서 최민정의 실격으로 동메달을 딴 킴 부탱(캐나다) 선수를 향해 한국 누리꾼들의 악성 댓글이 쏟아지면서 캐나다 경찰과 캐나다 올림픽위원회까지 나섰다.
최민정, 킴 부탱과 접촉 순간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최민정이 캐나다의 킴 부탱과의 접촉으로 인해 실격당했다. 2018.2.13  연합뉴스

▲ 최민정, 킴 부탱과 접촉 순간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최민정이 캐나다의 킴 부탱과의 접촉으로 인해 실격당했다. 2018.2.13
연합뉴스

14일 내셔널포스트 등 캐나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전날 킴 부탱이 동메달을 딴 뒤 킴 부탱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 계정에 수천개의 악성 댓글이 올라왔다.

전날 여자 500m 결승에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최민정은 추월 과정에서 킴 부탱의 무릎을 건드린 것이 지적돼 실격당했다. 그 결과 4위로 결승선에 들어온 킴 부탱이 동메달의 영광을 가져갔다.

일부 누리꾼은 킴 부탱도 최민정에 반칙을 했다고 주장하며 경기 직후 킴 부탱의 소셜미디어를 방문해 욕설로 댓글창을 가득 채웠다.

캐나다 언론 등에 따르면 댓글 중에는 “부끄러운 줄 알아라”, “네 아빠가 그렇게 가르쳤냐”, “찾으면 죽이겠다”는 등 도를 넘는 욕설들이 한글과 영어로 넘쳐났다.

현재 킴 부탱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계정은 모두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악성 댓글이 쏟아지면서 비공개로 전환된 킴 부탱(캐나다)의 인스타그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악성 댓글이 쏟아지면서 비공개로 전환된 킴 부탱(캐나다)의 인스타그램.

킴 부탱의 아버지 피에르 부탱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캐나다 경찰과 올림픽위원회, 캐나다빙상연맹 등이 공동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연맹 측에서 전화로 알려 왔다”고 전했다.

캐나다올림픽위원회도 성명을 내고 “우리 선수들의 건강과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캐나다빙상연맹과 보안 인력, 캐나다 경찰과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톰 해링턴 CBC 기자는 트위터에 “평창올림픽의 어두운 면”이라면서 “킴 부탱이 트위터 계정을 잠갔는데, 이는 캐나다 경찰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그녀가 받은 살해 협박과 온라인 공격을 조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CBC는 “다수의 한국인들이 악성 댓글을 비판하며 자제를 촉구하기도 했다”고도 전했다.

지난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당시 영국 쇼트트랙 선수 앨리스 크리스티가 박승희 선수와 충돌했다가 한국 누리꾼들의 댓글 공격을 받았고, 당시 생명의 위협까지 느꼈다고 토로한 바 있다.

마크 애덤스 IOC 대변인은 14일 일일 브리핑에서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지만, 소셜미디어에서 주고받는 글까지 (IOC가) 통제할 순 없다”면서 “선수 보호가 우선인 만큼 캐나다 올림픽위원회가 조처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서이라 선수도 중국 누리꾼들의 악성 댓글 공세를 받고 있다. 서이라 선수는 지난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쇼트트랙 1000m 예선 경기에서 3위로 들어왔지만, 한 티안위(중국)가 실격당하면서 2위로 예선을 통과했다.

이에 중국 누리꾼들은 서이라 인스타그램을 찾아가 욕설 댓글을 쏟아냈다. 이에 서이라 선수는 “여러분들, 사랑으로 대해주세요~”라며 의연하게 대처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