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게스트하우스 살해용의자 한정민, 수원으로 이동 첩보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09: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개수배된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한정민(32)이 경기 수원시 탑동으로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11일 한정민이 택시를 타고 탑동으로 이동했다는 신고를 받고 추적 중이다.
제주시 구좌읍 게스트하우스에서 관리인으로 일하며 지난 8일 투숙하던 여성관광객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용의자 한정민이 공개 수배됐다. 사진은 수배 전단지.  제주동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주시 구좌읍 게스트하우스에서 관리인으로 일하며 지난 8일 투숙하던 여성관광객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용의자 한정민이 공개 수배됐다. 사진은 수배 전단지.
제주동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아주경제에 따르면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13일 한정민을 택시에 태워 안양에서 수원 탑동까지 이동했다는 택시 기사의 신고를 받고 형사들을 급파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정민이 고향인 부산으로 갔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지만 현재까지 행적을 종합하면 한정민은 경기도 지역에 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제주 동부경찰서는 게스트 하우스에서 투숙 중이던 A씨(26.여) 살해 용의자로 게스트 하우스 관리인 한정민을 이날 공개수배 했다. 이날 경찰이 배포한 공개 수배전단엔 인적사항, 사건 개요 등과 함께 운전면허에 들어간 사진이 포함됐다. 또 도주 중 찍힌 최근 사진 2장도 담겼다.

한정민은 지난 8일 새벽 제주시 구좌읍 게스트하우스에서 혼자 여행 A씨를 목 졸라 살해하고 인근 폐가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