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유벤투스 2대2 무승무, 손흥민 7분 출전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07: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토트넘이 유벤투스를 상대로 승부를 내지 못했다
토트넘과 유벤투스 경기 모습. AP

▲ 토트넘과 유벤투스 경기 모습.
AP

토트넘은 13일 밤(현지시각) 이탈리아 토리노 알리안츠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벤투스와의 2017~2018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원정경기에서 2대2로 비겼다. 전반 2분과 8분 유벤투스 스트라이커 곤살로 이과인에게 2골을 내줬다. 하지만 전반 35분 해리 케인, 후반 26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후반 38분 교체로 투입됐다. 출전 시간이 많지 않아 경기에 큰 영향을 끼치지 못했다.


유벤투스가 시작과 동시에 골을 터트렸다. 전반 2분 프리킥 상황에서 퍄니치가 직선으로 찌른 공을 이과인이 오른발 발리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의 허를 찌른 공격이 통했다. 곧바로 유벤투스의 추가골이 나왔다. 페널티킥 상황이었다. 전반 9분 베르나르데스키가 페널티 박스 내에서 데이비스의 발에 걸려 넘어졌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키커로 나선 이과인이 이를 깔끔하게 성공시켰다.

순식간에 2골 차로 벌어진 경기. 토트넘은 급해졌다. 조금씩 라인을 올린 토트넘이 뒤늦게 공격에 나섰지만 섬세함에서 유벤투스에 미치지 못했다. 두드리던 토트넘이 만회골을 넣었다. 전반 35분 케인이 라인 브레이킹으로 알리의 패스를 잡아냈다.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살짝 제친 케인은 깔끔한 마무리로 득점을 성공시켰다. 후반 26분 아크 부근 알리가 프리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에릭센이 감각적으로 낮게 깔아찬 슈팅이 부폰의 손끝을 스치며 골문으로 들어갔다.

동점을 허용한 유벤투스는 후반 31분 만주키치를 불러들이고 스투라로를 넣었다. 토트넘도 후반 38분 알리를 빼고 손흥민을 투입했다. 후반 44분에는 모우라까지 나왔다. 막판까지 팽팽한 흐름이 이어졌다. 그러나 더 이상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2-2로 마무리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