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 1만 시대… 절반은 문 닫았다

입력 : 2018-02-13 21:18 ㅣ 수정 : 2018-02-13 23: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익모델 미비ㆍ자금난 사업 중단
국내에서 법인 등기한 협동조합의 절반 정도가 사업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협동조합에서 일하는 정규직의 월평균 임금은 147만원, 비정규직은 92만원으로 집계됐다.

기획재정부는 13일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제3차 협동조합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실태조사는 협동조합의 설립과 운영사항 등을 파악하는 것으로 관련 정책 수립에 활용할 목적으로 협동조합기본법에 따라 2013년부터 2년마다 시행되고 있다.

조사 결과 2016년 말 기준으로 신고·인가를 받은 협동조합은 1만 615개였다. 이 가운데 일반 협동조합이 9954개, 비영리법인 사회적 협동조합은 604개, 나머지 57개는 협동조합 연합회였다. 등기 협동조합(9547개) 중 사업을 운영 중인 조합은 5100개(53.4%)였으며 나머지 4447개 조합은 폐업(1453개)했거나 사업 중단(2994개) 상태였다. 사업을 운영하지 않는 이유는 수익 모델 미비, 사업운영 자금 부족, 조합원 간 의견 불일치 등으로 나타났다.

협동조합 종사자는 조합당 평균 13.2명으로 임원 6.0명, 자원봉사자 5.0명, 직원 2.2명 등으로 조사됐다. 정규직의 월평균 급여(주 34시간 기준)는 147만원으로 2차 조사 때보다 3만원 늘었다. 월 법정 근로시간인 174시간 기준으로 환산하면 186만원 수준으로 여전히 열악하다. 이는 2015년 임금근로자의 중위소득 241만원보다 55만원 적은 금액이다. 중위소득은 근로자를 임금순으로 늘어놓았을 때 한가운데 위치한 사람의 임금을 뜻한다. 비정규직 월평균 급여는 8만원 줄어든 92만원으로 파악됐다.

한편 정부는 사회적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사회가치기금’을 5년간 3000억원 조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정부는 올해 총 1000억원의 자금을 사회적기업에 공급할 예정이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8-02-1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