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국산 ‘스티렌 ’도 덤핑 예비판정

입력 : ㅣ 수정 : 2018-02-13 23: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對美 무역보복 조치 ‘희석’ 의도…한국업체 7.8~8.4% 관세 부과
세계 주요 2개국(G2)인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본격화되면서 미·중 교역량이 많은 한국으로 불똥이 튀고 있다. 그동안 미국이 중국을 타깃으로 삼은 수입 규제에 한국이 끼워 넣기 식으로 피해를 보는 일이 많았지만, 최근엔 중국이 미국을 겨냥한 무역보복 조치에 한국산 제품까지 포함시키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가 13일 미국산 스티렌에 더해 한국·대만산에도 덤핑 예비판정을 내렸다. 미국과 한국, 대만에서 수입되는 싼 스티렌 때문에 자국 산업이 피해를 입었다는 판단이다. 중국 상무부는 롯데케미칼 등 한국 업체에 7.8∼8.4%, 미국 업체에 9.2∼10.7%, 대만 업체에 5.0%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스티렌은 폴리스틸렌과 합성고무, 플라스틱 등의 원료다. 지난해 대중 수출액은 13억 8000만 달러(약 1조 4943억원)에 이른다. 윤성혁 산업부 철강화학과장은 “최종 판정 전까지 중국 측에 덤핑은 없었고, 중국 산업에 피해도 없다는 점을 강조하며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이 지난달 세탁기와 태양광패널에 세이프가드(긴급 수입제한 조치)를 발동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에 불을 붙였다. 중국도 미국의 약점인 농산물을 시작으로 반격에 나섰다. 중국은 지난 4일 미국산 수수에 대한 반덤핑 조사에 착수했다. 미국산은 중국으로 수입되는 수수 물량의 60%를 차지한다. 중국의 이번 스티렌 덤핑 예비판정도 미국산을 노린 것이다. 업계에서는 미·중 양국이 서로를 노리고 무역보복 조치를 꺼냈다는 점을 희석시키기 위해 한국 등 다른 나라를 들러리로 끼워 넣고 있어 우리 기업들의 피해가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8-02-14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