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러슨 “북ㆍ미 대화 시기는 북한에 달렸다”…중대 변화 시사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00: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펜스ㆍ文대통령 추가 관여 합의
“文 ‘北에 대화용 혜택 없다’ 확인”
美, 최대 압박 유지 확신한 듯


미국이 ‘최대한의 압박과 관여’라는 대북 원칙에서 ‘관여’ 쪽으로의 여지도 조금씩 넓혀 가고 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방한 후 귀국길에서 “북한이 대화를 원하면 응하겠다”고 한 데 이어 이집트를 방문 중인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12일(현지시간) “북·미 대화의 시기는 북한에 달렸다”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압박을 가해 평양이 실질적 양보를 한 뒤에야 북한 정권과 직접 만나겠다는 기존 방침과는 다른 중대한 변화”라고 평가했고, CNBC 방송은 “펜스 부통령의 (대화와 제재 병행) 전략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해결을 위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시도에서 중대한 변화를 보여 준다”고 분석했다.

이런 미국 정부의 변화는 펜스 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2차례 대화를 통해 한·미가 북한과 추가적인 (외교적) 관여를 위한 조건에 합의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대화 테이블에 앉는 것만으로 북한에 경제·외교적 혜택을 주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분명히 밝혔고, 이에 미국 정부는 최대의 압박 전략이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을 얻었을 것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분석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미국이 대북 외교를 놓고 엇갈리는 신호를 보냈다’는 기사에서 “미국이 궁극적으로 북·미 대화를 염두에 두고 올림픽 이후 남북 간의 관여를 지지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러나 북한이 협상에 나서고 핵무기 프로그램을 끝내도록 하기 위한 제재는 강화돼야 한다는 점도 한국과 합의했다”고 지적했다.

틸러슨 장관은 “지금까지 말했듯이, 북한이 우리와 진지하고 의미 있는 방식으로 대화할 준비가 된 때를 결정하는 것은 정말로 북한에 달려 있다”면서 “북한은 대화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화를 진행하기 전에 당사자들이 실제로 이런 의미 있는 대화를 할 준비가 돼 있는지를 알아내기 위한 몇 가지를 논의할 필요가 있다”면서 “그래야 양측이 함께 협상을 할 수 있다. 그러니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펜스 부통령이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것이 북·미 대화의 출발점인지’를 묻는 기자에게 “아직 판단하기에는 이르다”고 대답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2-14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