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의 다크호스, 생애 첫 올림픽서 일냈다

입력 : 2018-02-13 23:22 ㅣ 수정 : 2018-02-14 00: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민석, 亞 최초 스피드스케이팅 男1500m 동메달
‘제2 이승훈’으로 대회 전부터 주목
16세때 최연소 국가대표 ‘폭풍 성장’
작년에도 각종 국제 대회서 ‘두각’
“아는 사람은 다 아는 기대주였다”


13일 아시아 스피드스케이팅 사상 첫 올림픽 1500m 메달을 딴 김민석(19·성남시청)은 약간 얼떨떨해하면서도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취재진을 만난 김민석은 “정말 믿기지 않는 결과다. 우리나라에서 열린 대회라 이점이 있었고, 국민들의 성원에 힘입은 결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민석이 13일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딴 뒤 시상식에서 한 손에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을 쥔 채 관중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강릉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민석이 13일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딴 뒤 시상식에서 한 손에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을 쥔 채 관중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강릉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김민석은 첫 300m에서 기록을 올려 놓고, 나머지 구간은 버티는 작전을 펼쳤다고 한다. 700m 구간은 8위로 통과했다가 이후 치고 올라갔는데, 관중들의 응원 소리에 자신도 모르게 힘이 나왔다고 했다. 그는 “동메달을 확정 짓고 나선 부모님밖에 생각나지 않았다. 달려가고 싶었지만 어디 계신지 찾지 못해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김민석은 코치진과 포옹하며 기쁨을 나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김민석은 대회 전부터 ‘다크호스’로 주목받았다. 이승훈(30·대한항공)이 그랬던 것처럼 그도 쇼트트랙에서 빙속으로 전향해 재능을 활짝 피운 케이스다.


초등학교 1학년 때 쇼트트랙으로 빙상에 입문한 김민석은 3학년 때 직선 주로에서 기량을 늘릴 겸 빙속 훈련을 했다가 재능을 발견하고 종목을 바꿨다. 2014년 열여섯의 나이에 최연소 국가대표로 뽑혔고, 지난해에는 각종 국제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평창에서 ‘일을 낼’ 준비를 차근차근했다.

김민석은 올시즌 월드컵 랭킹 14위로 올림픽을 맞았다. 지난해 11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1차 대회에선 디비전B(2부 리그)에서 치렀으나 1분44초97의 놀라운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2위 알란 달 요한슨(노르웨이·1분46초62)보다 1초65나 앞서는 기록이었다.

디비전A(1부 리그)로 승격돼 치른 월드컵 2차 대회에선 1분45초43의 기록으로 4위에 올랐다. 다만 지난해 12월 치른 월드컵 3차 대회와 4차 대회는 각각 10위와 20위에 그쳐 부진했다. 이에 김민석은 올림픽을 앞두고 몸무게를 약 3㎏가량 늘리며 힘을 키웠고 이번 메달로 멋지게 적중했다.

여기에다 올시즌 월드컵 이 종목에 4차례 출전해 모두 금메달을 딴 데니스 유스코프(29·러시아)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출전 불허 결정으로 강릉에 올 수 없었고, 쿤 페르베이(네덜란드·2위), 조이 맨티아(미국·3위) 등 다른 강자들도 강릉에선 평소만큼 달리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워낙 빨리 기량이 발전한 탓에 대중들에겐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전부터 전문가들은 김민석에 대해 많은 기대감을 갖고 있었다. 옛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인 제갈성렬(48) 의정부시청 감독은 지난해 12월 “김민석은 1500m ‘깜짝’ 기대주다. 동메달 욕심을 낼 만하다”고 말했는데, 현실이 됐다.

김민석은 오는 18일 이승훈, 막내 정재원(17·동북고)과 함께 팀 추월 금메달에 도전한다.

강릉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강릉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8-02-14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메달 순위

순위 국가 합계
1 독일 14 10 7 31
2 노르웨이 13 14 11 38
3 캐나다 11 8 10 29
4 미국 9 8 6 23
7 대한민국 5 8 4 17

(※ 2월 25일 16:17 입력 기준)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