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공장 폐쇄” GM의 베팅

입력 : 2018-02-14 00:42 ㅣ 수정 : 2018-02-14 0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만 밥그릇 볼모로 지원 요구…산업은행, 경영상황 파악 실사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오는 5월 말까지 한국GM 군산공장을 폐쇄하기로 했다. 직원 약 2000명을 구조조정하는 한편 다른 사업장에서도 명예퇴직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달 말까지 한국 정부가 자금 지원 결정을 하지 않으면 한국 시장 철수도 배제하지 않을 뜻을 시사하기도 했다. GM이 30만명의 일자리를 볼모로 우리 정부를 압박하려는 노림수로 풀이 된다.
GM과 한국GM은 13일 경영난을 겪는 한국GM에 대한 자구 노력의 일환으로 “5월 말까지 군산공장 차량 생산 전면 중단과 직원 2000명(계약직 포함)의 구조조정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배리 앵글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미국 본사가 한국GM의 생산설비 등을 모두 유지한 채 회생 방안을 추진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면서 “군산공장 폐쇄는 경영 정상화를 위한 첫 조치”라고 주장했다.

앵글 부사장은 “GM은 글로벌 신차 배정을 위한 중요한 갈림길에 있다”면서 “GM이 다음 단계에 대한 중대한 결정을 내리는 2월 말까지 이해관계자와의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뤄내야 한다”고 밝혔다. 이달 말까지는 한국 정부가 한국GM에 대한 지원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는 통첩으로 풀이된다. GM은 군산공장 폐쇄에 약 1조원(8억 5000만 달러)이 들 것으로 보고 있다.

우리 정부는 “GM 측의 일방적인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무조건적인 지원은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한국GM의 주채권은행이자 주주인 산업은행은 한국GM의 경영상황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실사를 벌이기로 했다.

유영규 기자 whoami@seoul.co.kr
2018-02-14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