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커신 반칙왕 답네 “신체 접촉은 불가피, 실격 처리 유감”

입력 : 2018-02-13 21:14 ㅣ 수정 : 2018-02-13 21: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칙왕’ 판커신(중국)이 실격 처리된 뒤 판정에 대한 불만을 삭이지 못했다. 판커신뿐만 아니라 중국 선수들은 잇따라 ‘나쁜 손’ 사용이 적발돼 무더기 탈락했다.

판커신은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준결선 1조에서 실격 처리된 뒤 믹스트존에서 “중요한 경기에서 추월하기 위해선 어느 정도 신체접촉은 불가피하다”라며 “오늘도 신체접촉이 있을 수밖에 없었다”라고 항변했다. 이어 “마지막에 속력을 끌어올리는 과정이 상대 선수를 방해하는 모습으로 보였다면 매우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4년 전 소치대회에서 박승희(스포츠토토)의 몸을 잡는 손동작을 하고 심석희 등 여러 한국선수에게 ‘나쁜 손’을 썼던 판커신은 최민정(성남시청),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 소피아 프로스비르노바(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와 여자 500m 준결선에 나서 3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미 결선 진출은 불가능한 상황이었으나 비디오 판독 결과 반칙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돼 파이널B로도 가지 못하고 실격 처리됐다.2014년 소치대회에서 박승희(스포츠토토)의 몸을 잡는 손동작을 하는 등 거친 플레이를 하는 것으로 악명 높다.


그런데도 그는 분을 삭이지 못한 듯 “이런 판정은 나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가 원치 않는 결과일 것”이라며 “일단 다음 경기를 위해 오늘의 결과를 훌훌 털어내겠다. 다른 종목에선 금메달을 따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남자 1000m와 여자 500m 준결선에서는 중국 선수 4명이 실격됐다. 남자 대표팀의 서이라(화성시청)는 1000m 예선 6조에서 한톈위(중국)에 이어 2위를 달리다 다섯 바퀴째에서 1위로 올라섰는데 곧바로 한톈위와 충돌하며 균형을 잃고 4위로 처졌다. 마지막에 스퍼트를 내봤지만 조 3위로 통과해 준준결선 진출이 무산될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 결과 서이라가 4위로 처지기 직전 한톈위가 손으로 서이라를 밀치는 장면이 포착됐고, 한톈위가 반칙으로 실격되면서 서이라가 2위로 예선을 통과했다.

앞서 예선 4조에서도 런쯔웨이(중국)가 2위로 통과했으나 함께 달리던 로베르츠 즈베이니엑스(라트비아)를 손으로 밀친 것으로 확인돼 실격됐다. 이에 따라 중국에서는 1000m 출전했던 3명의 선수 가운데 우다징만 준준결선에 진출했다.

여자 500m에서도 준결선에 진출한 중국 선수 2명이 반칙으로 실격됐다. 판커신 말고도 준결선 2조의 취춘위 역시 최하위인 4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후 반칙이 확인되면서 파이널B에도 진출하지 못했다. 취춘위와 충돌한 후 3위로 통과한 킴 부탱(캐나다)은 구제를 받아 결선에 진출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나쁜 손’ 판커신(왼쪽 중국)이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준결선 1조 경기 도중 소피아 프로스비르노바(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와 치열한 순위 다툼을 벌이고 있다. 강릉 AP 연합뉴스

▲ ‘나쁜 손’ 판커신(왼쪽 중국)이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준결선 1조 경기 도중 소피아 프로스비르노바(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와 치열한 순위 다툼을 벌이고 있다.
강릉 AP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