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아이돌 출신 배우 이준 자해시도 의혹

입력 : ㅣ 수정 : 2018-02-12 2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군 복무 중인 아이돌 엠블랙 출신 가수 겸 배우 이준(30·본명 이창선)이 자해 시도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준

▲ 이준

12일 군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준이 군 간부에게 팔목을 보여주며 “자해 시도를 했다”고 스스로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열심히 복무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이준을 관심병사 교육 프로그램인 ‘그린캠프’로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사실은 군 상부에도 보고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준이 왜 자해 시도를 했다고 고백했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


앞서 이준은 지난해 11월 신병교육대에서 1등의 성적을 거둬 사단장 표창을 받는 등 군 생활에 높은 적응력을 보여 이목을 끌었다.

이준의 소속사 프레인TPC 관계자는 이준의 자해 시도 의혹에 대해 “그런 사실이 없다”면서 “군에서 일어나는 것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식 입장문 내고 “이준 가족을 통해 확인한 결과 사실이 아님을 알려 드린다”면서 “이준과 이준 가족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 가급적 보도를 자제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관련 사실을 확인해 줄 수 없다”며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이혜리 기자 hyeril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