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톱·발톱 뽑고…여자친구 남매 학대 20대에 징역 4년

입력 : ㅣ 수정 : 2018-02-12 13: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출한 여자친구와 여자친구의 남동생을 감금한 뒤 학대한 20대에게 징역 4년이 선고됐다.
손톱·발톱 뽑고…여자친구 남매 학대 20대에 징역 4년

▲ 손톱·발톱 뽑고…여자친구 남매 학대 20대에 징역 4년

부산지법 서부지원 형사1단독 강경표 판사는 특수상해, 공동상해 혐의 등으로 기소된 홍모(25)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 또 홍씨와 함께 범행한 최모(25)씨에게는 징역 3년 6개월을, 박모(23)씨와 김모(20·여)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12일 판결문에 따르면 홍씨 등은 지난해 9월 중순 A(25·여)씨와 A씨의 동생 B(23)씨를 부산 연제구의 한 원룸 방안에 2주간 감금하고 학대했다.

비명을 지르지 못하게 입을 수건으로 막은 뒤 공구를 이용해 발톱 9개를 뜯어내고 둔기 등으로 온몸을 폭행해 치아 3개를 뽑거나 부러지게 했다. 손을 담뱃불로 지지고 “발가락을 자르겠다”며 흉기로 발에 상처를 입히기도 했다.

이들은 “남매가 약속한 돈을 갚지 않는다”고 주장하며 범행했다.

사건은 남동생 B씨가 극적으로 탈출해 경찰에 도움을 요청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범행 약 두 달 전 가출한 남매는 홍씨와 함께 생활하던 중 생활고를 겪으면서 홍씨의 고등학교 후배인 박씨 원룸에 얹혀살게 됐다. 이 원룸에는 박씨가 여자친구 김씨와 동거하고 있었고, 범행 직전에는 사회 선배인 최씨도 합류해 모두 6명이 생활했다.

홍씨는 생활비를 분담할 것을 요구받자 남매에게 돈을 갚겠다는 각서를 쓰게 하는 등 채무를 뒤집어씌우고 이후 돈을 못 내 상황이 불리해지자 남매를 폭행하는 것을 주도했다.

강 판사는 “범행 경위가 불량하고 수법이 매우 잔혹하다”면서 “피해자들에게 큰 육체적 정신적 피해를 줬고 피고인들이 피해자들로부터 용서받지 못해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특히 홍씨에 대해서는 “범행 가담 정도가 중하고 여자친구와의 신뢰관계를 배신하고 범행했다”며 피고인 중 가장 무거운 형을 선고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