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작년 순익 8598억…지주사 출범 이후 최대 실적

입력 : 2018-02-09 21:14 ㅣ 수정 : 2018-02-09 2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업銀도 순익 1조 5085억 역대 최고
NH농협금융이 2012년 지주 출범 이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농협금융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167.9% 증가한 8598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농업인 지원을 위해 농협중앙회에 납부하는 농업지원사업비를 포함한 실적은 1조 1272억원으로 집계됐다.

농협금융은 “2016년 부실을 한꺼번에 털어내는 ‘빅배스’를 계기로 재무구조가 개선돼 지난해 실적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자이익은 7조 1949억원으로 전년 대비 6.9% 증가했다.

지난해 농협은행은 전년 대비 486.9% 증가한 6521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예대마진을 나타내는 순이자마진(NIM)은 1.73%에서 1.77%로 0.04% 포인트 증가했다.

NH투자증권은 전년 대비 48.3% 증가한 3501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NH농협생명은 854억원, NH농협손해보험은 265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IBK기업은행도 지난해 자회사를 포함한 당기순이익이 1조 5085억원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고 이날 밝혔다. 전년 대비 29.5% 증가한 실적이다. 개별 기준으로 은행의 순이익은 전년 대비 28.0% 증가한 1조 3141억원으로 집계됐다. NIM은 전년 대비 0.03% 포인트 상승한 1.94%를 기록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2-10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