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산업 집중지원…일자리 3만 5000개 창출

입력 : ㅣ 수정 : 2018-02-09 2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업부, 환자 정보 빅데이터도 구축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분야인 바이오·헬스산업을 집중 지원해 2022년까지 새 일자리 3만 5000개를 만들기로 했다. 현재 1.8%에 불과한 세계 시장 점유율도 같은 기간 4%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강원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에서 바이오·헬스 업계 간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바이오·헬스산업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우선 산업부는 올 상반기 전국 6개 병원을 선정해 약 1000만명의 전자의무기록·유전체·생체정보 등을 담은 ‘보안형 바이오 빅데이터’를 구축하기로 했다. 환자 정보를 담은 빅데이터는 신약 후보물질 발굴과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에 활용한다. 데이터는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병원이 데이터를 분석하고 그 결과(통계자료)만 기업에 넘기기로 했다. 고령자와 만성질환자의 혈압과 혈당 등 생체정보를 기반으로 건강 상태를 실시간 확인하고 이상 징후를 예측하는 서비스도 시범 운영한다.

자동차와 통신, 정보기술(IT), 화장품 등 다른 산업과 협업해 새 헬스케어 서비스도 만든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8-02-10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