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위스 11조 2000억원 통화스와프 체결

입력 : 2018-02-09 21:14 ㅣ 수정 : 2018-02-09 22: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계약 기간 3년… 협의 거쳐 연장 가능
양국 중앙은행 총재 20일 정식 서명
외환 안전판·국제신인도 제고 기대


우리나라가 스위스와 통화스와프 협정을 체결하기로 합의했다. 기축통화국과 통화스와프를 맺은 것은 지난해 11월 캐나다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한국은행은 9일 스위스중앙은행과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계약 금액은 100억 스위스프랑(11조 2000억원)으로 미 달러화로 환산하면 약 106억 달러 규모다. 계약 기간은 3년이며 협의를 거쳐 연장이 가능하다.

통화스와프는 외환 위기와 같은 비상 상황이 생겼을 때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화를 빌릴 수 있는 협정이다. ‘마이너스통장’과 같은 개념이다.

특히 미국, 유로존, 영국, 캐나다, 스위스, 일본 등 6대 기축통화국은 상설 통화스와프를 맺고 있다. 우리로서는 다른 기축통화국들과 간접적으로 연결되는 ‘네트워크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스위스프랑이 전 세계 외환 거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위, 외환 보유액 규모는 8위다.

앞서 우리나라는 캐나다·중국·호주·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아랍에미리트와 양자 협정을, 역내 금융 안전망인 ‘치앙마이 이니셔티브’(CMIM)를 통해 다자 협정을 각각 맺고 있다. 이 중 캐나다와 체결한 협정은 한도와 기간의 제한이 없으며 나머지 협정 규모는 총 1222억 달러다. 양국 중앙은행 총재는 오는 20일 스위스 취리히 스위스중앙은행에서 만나 협정문에 정식 서명할 계획이다.

한은 관계자는 “금융위기 시 활용할 수 있는 외환 안전판을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면서 “국제신인도 제고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장세훈 기자 shjang@seoul.co.kr
2018-02-10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