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도 ‘50대 사장’

입력 : 2018-02-09 21:14 ㅣ 수정 : 2018-02-09 22: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성훈 자산운용 대표 승진 내정…자산운용 대표엔 전영묵 부사장
삼성증권 신임 사장에 50대인 구성훈(왼쪽·56) 삼성자산운용 대표가 내정됐다.
삼성증권은 9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윤용암(62) 현 사장 후임으로 구 대표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해 추천하기로 결정했다.


삼성생명 자산운용본부장을 거쳐 2014년 12월부터 삼성자산운용 대표를 맡은 구 후보는 다음달 정기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정식 임명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삼성자산운용은 구 대표 후임으로 전영묵(오른쪽·55) 삼성증권 경영지원실장(부사장)을 후보로 추천했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8-02-10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