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銀 인사팀 수첩에 ‘長’ ‘합격’ 메모… 채용비리 윗선 포착

입력 : 2018-02-09 22:50 ㅣ 수정 : 2018-02-09 23: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檢, 김정태·함영주 등 지칭 여부 수사
금융권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KEB하나은행 윗선의 개입을 암시하는 메모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검찰과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 정영학)는 금융감독원이 검찰에 제출한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 관련 참고자료 중 인사 담당자들의 수첩에서 ‘장’(長)과 ‘합격’ 등의 글씨를 발견했다. 검찰은 이 메모가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또는 함영주 하나은행장 등 윗선을 지칭하는 일종의 약어일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전날 하나은행 본점 등을 압수수색해 인사 채용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무리하는 대로 인사 실무자들을 소환해 이러한 단어를 작성한 배경과 그 단어가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 확인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이뤄진 금감원 조사에서 파악된 5개 은행의 채용비리 의심 사례 22건 중 절반이 넘는 13건이 하나은행에서 이뤄진 것이다.

하나은행은 은행 사외이사나 계열사 사장과 관련된 지원자 명단인 이른바 ‘VIP 리스트’를 작성·관리하며 입사 과정에 특혜를 주고, 서울대·연세대·고려대·위스콘신대 등 특정 학교 출신 지원자의 임원 면접 점수를 임의로 올려준 의혹을 받고 있다.

하나은행은 직원 선발 과정에 특혜를 줄 목적으로 관리된 명단이 없다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지만, 해당 메모의 내용이 실제 윗선의 지시를 뜻하는 것으로 확인되면 검찰 수사는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2018-02-10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