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신임 사장 후보자 13명 지원

입력 : ㅣ 수정 : 2018-02-10 09: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신임 사장 후보자 공모에 13명이 지원했다. KBS 이사회 사무국은 9일 오후 KBS 사장 후보자 접수를 마감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원자는 고도원 아침편지 문화재단 이사장, 김성환 전 KBS미디어 이사, 김영신 전 KBS 정책기획센터장, 김철수 전 KBS인터넷 사장, 남성우 전 KBS 편성본부장, 박동영 전 KBS 이사, 양승동 KBS PD, 이상요 세명대 교수, 이정옥 전 KBS 글로벌전략센터장, 임병걸 KBS 해설위원, 장경수 동아방송예술대 객원교수, 정순길 전 KBS 춘천방송총국장, 정필모 KBS 기자 등이다. KBS 이사회는 오는 20일 열리는 임시이사회에서 후보자를 압축해 면접 대상자를 선발한 뒤 24일 후보자 정책발표회와 사장후보평가시민자문단(이하 시민자문단) 회의를 열 예정이다. 최종 후보자는 26일 이사회 면접 뒤 표결을 통해 확정된다.

KBS 사장은 이사회가 후보자를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하면 국회 청문회를 거쳐 대통령이 최종 임명한다. 신임 사장의 임기는 지난달 22일 해임된 고대영 전 사장의 잔여 임기인 오는 11월 23일까지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2018-02-10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