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식 체육 영웅 1호 소개된 스승 “성빈아, 넌 이미 넘버1”

입력 : 2018-02-09 22:50 ㅣ 수정 : 2018-02-09 23: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썰매 전설’ 강광배가 제자 윤성빈에게
한국 썰매 종목의 ‘전설’ 강광배(44) 한국체대 교수 겸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 부회장에게 평창동계올림픽은 여러모로 특별하다. 9일 개회식에서 대한민국 체육 영웅 자격으로 태극기를 들고 입장한 데다 오는 16일에는 제자 윤성빈(23)이 금메달에 도전하기 때문이다. 그는 2012년 서울 신림고 3학년이던 윤성빈을 발굴해 국가대표로 키워냈다. 그는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와 2006년 토리노동계올림픽에서 스켈레톤 국가대표로 출전했고, 2010년 밴쿠버동계올림픽에서는 봅슬레이 국가대표를 했다. 그가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윤성빈에게 건넨 당부와 응원을 편지 형식으로 재구성했다.
강광배(44) 한국체대 교수 겸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 부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광배(44) 한국체대 교수 겸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 부회장

제자 성빈이에게.

성빈아! 올림픽이라는 큰 대회를 앞두고 선생님은 걱정이 많았다. 세계의 눈이 집중되는 큰 무대에서 네가 잘 해낼 수 있을까 싶어서. 하지만 최근 네가 한 인터뷰에서 “올림픽도 그동안 해 왔던 대회들과 다르지 않다는 생각으로 임하겠다”고 말하는 것을 듣고 ‘괜한 걱정이었구나’ 생각했다. 성빈이 네가 이미 스스로 정신을 가다듬을 수 있는 경지에 올랐는데 오히려 선생님이 더 걱정을 한 것 같구나.

●“5년 만에 세계 정상 오른 너”
윤성빈 선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성빈 선수

2012년 우리가 처음 만났을 때가 생각난다. 체격 조건과 운동신경은 누구보다 뛰어났지만 고3 때까지 체계적으로 운동을 배운 적이 없어서 힘들어했었지. 네가 국가대표로 선발되기 전 3개월 동안 선생님과 동고동락하면서 누구보다 열심히 노력했던 모습을 지켜봤기에 지금 자리에 오르기까지 얼마나 피나는 연습과 훈련을 했을지 짐작한다.


이번 올림픽이 너에게는 두 번째 올림픽이지. 아직 24살인 너는 평창올림픽이 끝나도 올림픽에 몇 번 더 나갈 수 있다. 5년 만에 세계 정상의 선수로 성장한 잠재력을 보면 충분히 가능하다.

너의 노력을 알기에 충분히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믿지만 혹시 원하는 결과가 안 나와도 실망하거나 좌절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이미 세계 정상의 실력을 갖춘 너는 앞으로도 얼마든지 너의 실력을 보여 줄 수 있는 기회가 많다.

●“온전히 너의 노력으로 올해만 메달 7개”

선생님이 지금까지 한 것이라곤 네가 국가대표에 선발되기 전까지 기회를 만들어 준 것일 뿐이다. 올해에만 시즌 공식 대회인 월드컵에서 금메달 5개와 은메달 2개를 따낸 것은 온전히 너의 노력 덕이다. 지금까지 해 왔던 것처럼 이번 올림픽에서 최선을 다한다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선생님은 멀리서 성빈이 네 모습을 지켜보면서 항상 잘되기를 바라는 마음뿐이다. 항상 응원한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8-02-10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