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드라마에 쏠린 눈

입력 : 2018-02-09 22:50 ㅣ 수정 : 2018-02-10 0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核 근거 없는 두려움”… CNN·NYT 등 韓北美 스포츠 외교전·北 김여정 참석·개회식 보도
평창동계올림픽을 향하는 미국의 시선은 ‘인간 승리의 드라마’라는 올림픽의 본령과 함께 남북 및 북·미 관계에 꽂혀 있다. 차가운 바람과 눈을 뚫고 써낼 극적인 승부를 기대하는 한편 이번 올림픽에서 드러날 한국과 북한, 미국의 스포츠 외교전을 분석하고 있다.
외신 기자들 열띤 취재  외신 기자들이 9일 오후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이 열리는 강원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을 배경으로 뉴스를 전하고 있다. ‘하나 된 열정’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치르는 이번 평창올림픽에는 총 92개국 선수 2920명이 참가한다. 평창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외신 기자들 열띤 취재
외신 기자들이 9일 오후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이 열리는 강원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을 배경으로 뉴스를 전하고 있다. ‘하나 된 열정’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치르는 이번 평창올림픽에는 총 92개국 선수 2920명이 참가한다.
평창 연합뉴스

CNN은 7일(현지 시간) 평창올림픽 개막 소식을 전하며 긴박감 넘치면서 다채롭고 극적이며 흥미로운 올림픽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러시아 선수들의 도핑 스캔들과 추운 날씨, 북한의 참가 등이 이번 올림픽의 관전 포인트라고 소개했다.
김정은·트럼프 평창에?  9일 강원 평창 진부역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으로 분장한 외국인들이 사진을 찍으며 화해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NHK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으로 분장한 사람은 각각 미국인, 호주인이라고 전했다. 평창 청와대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트럼프 평창에?
9일 강원 평창 진부역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으로 분장한 외국인들이 사진을 찍으며 화해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NHK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으로 분장한 사람은 각각 미국인, 호주인이라고 전했다.
평창 청와대사진기자단

뉴욕타임스(NYT) 역시 ‘올림픽의 서프라이즈는 추위’라는 기사에서 “지난 올림픽과 비교했을 때 평창올림픽은 정말 추운 올림픽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제 전문가들도 1994년 노르웨이 릴레함메르동계올림픽 이후 가장 추울 것으로 관측한다. 시카고트리뷴은 “이번 올림픽 참가 선수들에게 ‘손난로’와 같은 방한용품이 지급됐다”면서 평창의 겨울 소식을 전했다.


NYT는 또 ‘평창 올림픽은 북한 등의 위협으로 위험한 올림픽이 될 수도 있다’는 일부의 지적에 대해 “근거 없는 두려움”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2년마다 새로운 도시들이 가장 위험한 올림픽 개최지라고 불리지만, 결국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면서 “사람들이 평창올림픽에 대한 믿음을 잃어가고 있는데 그들의 걱정이 정당한가”라고 되물었다.

미국 언론은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남한 도착을 일제히 중요 기사로 타전했다. 로이터통신은 9일(한국 시간) 오후 북한 대표단이 인천공항에 도착한 직후 “김여정이 한국 전쟁 이래 북한 김씨 일가 중에서 처음으로 남한을 방문했다”고 전했다. AP통신도 ‘김여정이 이끄는 대표단이 평창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에 왔다’고 긴급 뉴스로 전하면서 “이들은 10일 문재인 대통령과 오찬을 하면서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눌 것”이라고 전망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김여정의 방남은 북한이 남한과의 관계 개선을 진지하게 여기고 있다는 신호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대북 해법을 둘러싼 한·미의 이견이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수면 위로 떠올랐다는 지적도 나온다. WP는 이날 칼럼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의 회담은 그동안 물밑에서 감지된 한·미 간 입장 차이를 공개적으로 노출했다”면서 “평창올림픽이 관여 정책의 시작이 될지, 아니면 끝이 될지를 놓고 양측이 서로 모순된 메시지를 발신했다”고 지적했다.

한류 스타를 조명한 보도도 눈에 띈다. CNN은 “K팝이 평창동계올림픽의 비밀 병기로 활약하고 있다”면서 “K팝 뮤지션들이 홍보대사로서 올림픽을 세계에 알림과 동시에 자신도 독특한 홍보 효과를 누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설현이 멤버인 AOA가 지난해 11월 문재인 대통령의 인도네시아 국빈 방문 당시 동행했던 팀”이라고 소개하면서 “AOA의 스타일과 음악이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초창기 때와 비슷하다”고 평가했다.

또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5월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았다”면서 “저스틴 비버나 설리나 고메즈 등을 제쳤다”고 설명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2-10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