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김영남 빼고 악수 뒤 5분 만에 퇴장

입력 : 2018-02-09 23:12 ㅣ 수정 : 2018-02-10 00: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막식 리셉션서 北접촉 피해
천안함 방문… 탈북자 만나 ‘대북 압박’
“北 잔인한 독재… 감옥국가와 마찬가지”


평창올림픽 개막식을 계기로 이뤄질 지 관심을 모았던 북미 고위급간 접촉은 결국 이뤄지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주요 정상급 인사를 초청해 개최한 리셉션 행사에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한 테이블에 배치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의 만남을 피했기 때문이다.

용평리조트에서 열린 리셉션에서 오후 6시가 될 때까지 펜스 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나타나지 않았다. 펜스 부통령은 6시 39분쯤 리셉션장으로 들어갔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행사장에 착석했지만 펜스 부통령은 김 상임위원장을 뺀 채 다른 나라 정상급 인사들과만 악수한 채 5분뒤 행사장을 떠났다.

뚜렷한 이유 없이 리셉션 행사장에 늦게 참석한 데다 행사 도중에 자리를 떠 외교적 결례 논란을 야기했다. 펜스 부통령이 리셉션 행사에 참석하지 않은 것은 북한이 진정성을 보이지 않는 한 대북 압박 기조에 전혀 변함이 없을 것이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북한이 뚜렷한 비핵화 의지를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남북간 대화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데 대한 ‘외교적 불만’을 표시한, 고도로 계산된 행동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펜스 부통령은 미국 선수단과 오후 6시 30분에 저녁 약속이 있었고 우리에게 사전 고지가 된 상태였다”며 “그래서 테이블 좌석도 준비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는 “(펜스 부통령은) 포토 세션에 참석한 뒤 바로 빠질 예정이었으나 문 대통령이 ‘친구들은 보고 가시라’고 해서 리셉션장에 잠시 들른 것”이라고 전했다. 청와대의 해명과 달리 행사 시작 거의 직전까지 펜스 부통령 내외의 좌석에는 두 사람의 자리임을 알리는 명패가 남아 있었다.

펜스 부통령은 리셉션에 앞서 이날 오전 탈북자 면담, 천안함 기념관 방문 일정을 통해 “북한은 감옥국가와 마찬가지”라며 ‘폭정’을 강하게 비판했다. 뿐만 아니라 정부가 희망하는 북미대화 가능성에 확실히 선을 긋겠다는 것이다.

냉랭한 분위기는 개회식에서도 그대로 이어졌다. 참가국 중 마지막으로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기를 앞세워 동시에 입장할 때 문 대통령 내외와 북한 대표단은 자리에서 일어나 손을 흔들며 선수들을 반겼다. 문 대통령은 뒤에 앉아 있던 김 상임위원장,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반갑게 악수했다.

그렇지만 펜스 부통령은 별다른 반응을 하지 않은 채 중앙 무대 쪽을 응시하거나 미국 대표단 관계자와 이야기하는 등 남북의 ‘화기애애한’ 모습을 애써 외면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외교부 공동취재단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02-10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