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팀, 스위스 넘어라

입력 : 2018-02-09 23:12 ㅣ 수정 : 2018-02-10 00: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 女아이스하키 예선1차전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마침내 10일 스위스전에서 올림픽 본선 무대에 오른다. 단일팀은 2014년 소치대회 동메달리스트인 스위스에 비해 객관적인 전력에서 많이 처지지만, 국민들의 열렬한 응원에 힘입어 기대를 웃도는 성적을 올리겠다고 벼른다.
세라 머리 감독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세라 머리 감독
연합뉴스

단일팀은 이날 오후 9시 10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스위스와 조별예선 B조 1차전을 치른다. 세계 랭킹 22위인 한국과 25위인 북한이 함께하는 단일팀에 만만치 않은 경기다. 6위인 스위스는 2006년 토리노대회에선 7위, 2010년 밴쿠버대회에선 5위를 차지했다. 소치대회 동메달에 이어 이번에도 4강 이상을 목표로 삼았다. 한국과는 지난해 8월 프랑스 알베르빌에서 열린 3개국 친선대회에서 두 차례 만나 모두 이겼다.


특급 선수도 숱하다. 수비에선 소치대회 ‘베스트 골리’에 선정된 플로렌스 쉘링이라는 특급 골리가 버티고 있다. 공격엔 소치대회 동메달 결정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알리나 뮐러가 있다. 그는 올 시즌 자국 리그 A에서 17경기에 출전해 33골, 24어시스트를 기록하는 등 물오른 득점력을 뽐냈다. 단일팀에선 간판 골잡이인 ‘캡틴’ 박종아의 어깨가 무겁다. 박종아는 앞서 지난 4일 인천 선학링크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평가전에서 유일하게 득점을 터트렸고, 중요한 경기마다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북한 선수 중엔 2라인에 투입 예정인 공격수 정수현이 기대된다. 세라 머리 감독은 정수현에 대해 “터프하고, 경기를 보는 눈이 있다”고 칭찬했다. 랜디 희수 그리핀은 3라인 센터로 출격해 중원을 지킨다.

이번 경기에서도 단일팀은 3~4명의 북한 선수를 기용할 예정이다. 관건은 지금껏 선수들이 얼마나 호흡을 맞춰 팀워크를 끌어올렸는가다. 박종아는 “(단일팀의 경기력이) 솔직히 100% 완벽하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그래도 짧은 시간이었기 때문에 50 정도 예상했는데 지금 70 정도 되는 것 같다”고 경쟁력을 강조했다. 머리 감독은 “우리가 준비한 시스템대로 4라인이 한데 힘을 모은다면 기회는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국은 12일 스웨덴(세계 5위)과 예선 2차전, 14일 일본(9위)과 최종전을 치른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8-02-10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